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아주IB투자, 3분기 누적 영업이익 262억…역대 최대 분기실적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11-16 17:58

영림원소프트랩 등 이익 견인

△김지원 아주IB투자 대표./사진=아주IB투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아주IB투자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262억원으로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아주IB투자는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 262억, 3분기에만 158억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국내 대표 벤처캐피탈의 저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고 16일 밝혔다.

아주IB투자는 이번 성과와 관련해 ‘영림원소프트랩’, ‘박셀바이오’ 등이 코스닥에 상장하여 성공적인 회수성과를 냈고, 미국에서는 ATEA pharmaceuticlas 등이 나스닥에 입성하여 평가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4분기 전망도 밝다. 국내에서는 고바이오랩, 포인트모바일 등의 투자포트폴리오의 IPO가 예정되어 있다. 포인트 모바일은 아마존을 주 거래처이자 주요주주로 맞이하여 시장의 관심이 뜨겁다. 아주IB투자의 ‘아주좋은PEF’, ‘아주좋은 중소벤처 해외진출 지원펀드’ 가 2018년 투자하여 현재 지분 28.3%를 보유하고 있다. 포인트모바일이 안정적인 수익을 내고 있고, 세계적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추후 회수성과가 기대된다. 이 외에도 크래프톤, 압타머사이언스, 젠바디, 카카오키즈 등 바이오/언택트분야 포트폴리오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국 현지법인도 출중한 투자성과를 보이고 있다.

솔라스타벤처스에서 발굴한 포트폴리오인 아테아 파마슈티컬스(Atea Pharmaceuticals)는 지난 10월 30일 상장하여 공모가 상단으로 시가 형성 이후 현재 주당 32달러 선으로 현재 시가총액은 약 3조에 달한다. 지난 22일 글로벌제약사 로슈와 코로나 19치료제 후보물질의 개발과 제조, 공급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계약을 맺으며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만큼 추후 회수에 따른 이익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아주IB투자는 지난 8월 나스닥에 상장한 Kymera Therapeutics의 투자지분을 보유중으로 2021년 중 지분을 매각할 계획이다. Series B, C에 낮은 밸류에이션으로 투자하였고, 나스닥 상장 이후 주가 또한 지속적으로 상승 중인만큼 아주IB투자는 상당한 멀티플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투자자산 측면에서도 순조롭게 성장하고 있다. 연말까지 신규 벤처펀드결성이 예정되어 있고, 빠른 시일내에 AUM 2조원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운용자산 증가에 따른 관리보수의 증가는 벤처캐피탈의 가장 안정적인 수입원이기에 아주IB투자는 공격적인 펀딩을 통해 급변하는 시장상황에도 견고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는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구축하고 있다.

김지원 대표이사는 “올 한 해 아주IB투자는 코로나로 인한 급격한 경영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며 위기를 발판삼아 빠르게 성장하였다. 선제적으로 바이오/언택트 업종에 투자를 단행하여 개별 포트폴리오들이 좋은 성과를 보여주고 있으며, 꾸준한 펀드 결성과 청산으로 견고한 실적 성장을 증명하고 있다”라며 “한 번의 홈런을 노리면서도 꾸준히 안타를 치는 예측가능한 성장성을 보이며, 벤처기업의 성장과 주주가치 제고에도 더욱 힘쓰는 믿음직한 VC맏형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