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나은행, 근무 복장 자율화 도입…수평적·유연한 기업문화 추진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1-10 09:59

영어 닉네임 부르기 캠페인…기업문화 혁신 일환

하나은행 본점. /사진=하나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하나은행이 유니폼을 없애고, 근무 복장 자율화를 시행한다. 이를 통해 경영진과 직원들의 수평적인 조직문화와 소통을 늘리고, 유연한 기업문화 혁신을 일궈내겠다는 계획이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이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후 직원들의 의견을 직접 반영해 복장자율화를 시행한다. 하나은행은 지난달 30일 복장 자율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3%가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하나은행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공통 준수 사항으로 탈의실 공동 사용으로 인한 직원간 코로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유니폼 착용을 자제하도록 권고한 바 있다.

이번 설문조사는 금융의 디지털 전환에 따른 은행원에게 요구되는 변화된 가치에 부응하고, 각자의 개성을 발현할 수 있도록 추진됐으며, 실제 유니폼을 착용하는 직원들의 의견이 적극 수렵돼 최종 결정됐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획일성이 강조되는 유니폼 보다는 각자의 개성을 발현을 위한 노력이 필요해졌다”며, “자율화된 복장은 직원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조직의 변화와 혁신 바람을 실감하게 할 것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과거처럼 단정한 옷차림과 획일화된 금융서비스만으로 고객들의 만족을 채울 수 없으며, 고객의 신뢰는 초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은행원의 전문성에서 나온다”며, “변화되는 고객의 니즈에 발맞추기 위함이다”고 강조했다.

하나은행은 현재 근무 복장 자율화를 시행하고 있으며, 시일내 정식적으로 자율화 시행일자가 공지될 예정이다.

아울러 하나은행은 ‘영어 닉네임 부르기’ 캠페인을 시작해 본점에서는 회의 뿐만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도 영어 닉네임을 부르고 있으며, 영업점에서 많은 직원들이 영어 닉네임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역시 수직적 관계를 수평적으로 새로 정립하기 위함이다. 지성규닫기지성규기사 모아보기 하나은행장은 회의에서 글로벌(Global)과 로컬(Local)의 합성어인 ‘글로컬(Glocal)’로 불리우며, 김정태닫기김정태기사 모아보기 하나금융그룹 회장도 이니셜이면서 ‘Joy Together’의 줄임말인 ‘JT’로 불린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혁신적 은행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것이다”며, “작은 것들이 변화하고, 하나은행이 디지털 시대 최고의 은행으로 변모하는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