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쉬운 우리말 쉬운 금융] 'CI보험', 'GI보험' 자세한 뜻과 쉬운 우리말 표현은?

허과현 기자

hkh@

기사입력 : 2020-11-09 11:32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어려운 금융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바꿔보는 시간입니다.

<쉬운 우리말, 쉬운 금융> 저는 허과현입니다.

지금은 재무 설계를 할 때 제일 먼저 필요한 것이 보험이지요.

보험은 알 수 없는 위험에 미리 대비하는 것이니까요.

그래서 이런 위험에 맞춰서 준비된 보험이 보장성 보험과 저축성 보험입니다.

먼저 보장성 보험은요. 만일의 사고에 대비한 보험이지요.
여기에는 사망이나 질병, 그리고 또 각종 재해 시 보장받을 수 있는 보험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저축성 보험은 생존 시 필요한 보험인데요.

대표적으로 노후를 대비한 연금보험이 바로 저축성 보험입니다. 그런데

보험을 가입할 때에는 알아 두어야 할 것들이 많습니다. 경험적으로 보면요.

가입 시엔 몰랐다가 막상 보상을 받으려고 하니까

해당이 안 된다는 대답을 듣고 실망한 적이 있으시지요.

따라서 가입 시에는 설명도 잘 들으셔야 하고요. 궁금한 것도 많이 물어야 합니다.

특히, 가입 시에 미리 알려야 할 의무가 있는데요.

무심코 넘어갔다가 막상 보상을 받으려고 할 때는 못 받는 경우가 생깁니다.

그리고, 불필요하게 중복가입을 한 경우가 있지요.

보험료는 냈는데 막상 보상은 중복해서 받지를 못하는 겁니다.

그렇지만, 지금은 이러한 불편이 많이 없어졌습니다.

소비자 보호체계가 많이 정비됐기 때문인데요.

금감원 사이트에 들어가시면 금융 관련 정보를 종합적으로 조회할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이라고 하는 곳인데요.

여기서 모든 금융상품은 조회가 가능합니다.

그 중에서 보험은요. 내가 가입한 모든 보험을 조회할 수가 있고요.

자동차 보험료는 보험사별 비교도 간편하게 할 수가 있습니다.

또, ‘파인’에서는 보험뿐만 아니고요.

모든 금융상품 정보를 종합적으로 다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먼저 ‘잠자는 내 돈 찾기 서비스’라고 있는데요. 여기를 이용하시면

은행, 증권, 보험, 우체국 등에서 그 동안 내가 잊고 있었던 내 돈들을

다 찾을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개설한 금융기관의 모든 계좌도 한 번에 다 알아볼 수가 있고요.

모든 금융상품의 특징과 수익률도 비교가 가능합니다.

특히 돌아가신 분의 금융재산도 상속인들이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파인’에 들어가시면 ‘상속인금융거래조회'가 있는데요.

여기서 신청을 하시면 찾을 수가 있습니다.

보험에서는 개인연금보험 가입자가 사망한 경우에

안 찾아가는 보험금만 매년, 평균 약 280억 원이나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지난해에는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가 늘면서

2만3천건에 찾아간 보험금이 3,681억 원이나 됩니다.

이렇게 상속인이 보험을 찾을 수 있는 이유는 계약조건이 다양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개인연금 중에는 사망하면 끝나는 것이 아니구요.

최소 지급 기간이 정해진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는

조기에 사망한 경우에도 남은 기간의 보험금은 상속인이 찾을 수가 있습니다.

또 지급기간이 확정된 연금도 있는데요.

이 경우에도 가입자가 사망하고 기간이 남아있으면

남은 기간 연금을 상속인이 받게 됩니다. 그리고 또

개인연금보험 중에는요. 상속형 연금이 있는데요. 이 보험은 가입자가

생존 시에는 이자만 받다가 사망 후에는 상속인에게 원금을 지급하는 그런 보험입니다.

이렇게 사망 후 상속인이 찾을 수 있는 보험도 많기 때문에

반드시 집안 식구의 사망 후에는 금융자산 조회도 꼭 해 보실 필요가 있습니다.

그런데, 보험 상품 중에는요. 이름이 어려운 상품도 있습니다.

CI보험 그리고 GI보험이 그런 보험인데요. 이 보험들은 질병 관련 보험입니다.

우선 CI보험은요. 중대질병보험이라고 하는데요.

사망 시에는 사망보험금을 받을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중대한 질병으로 진단을 받았을 경우에는요.

사망보험금의 50-80%를 미리 받을 수가 있지요.

따라서 중대한 질병에 걸릴 경우를 대비한다면 꼭 필요한 보험입니다.

그런데 보장 범위가 좁아서 보상을 받기가 쉽지 않다는 불편이 있긴합니다.

그래서 생긴 보험이 GI보험인데요.

GI보험은 일반질병보험이라고 합니다.

기존 CI보험보다 보장범위가 넓어서 유리합니다.

이렇게 보험상품도 어려운 외국어보다는 중대질병보험이나 일반질병보험처럼

우리말로 바꿔서 부르면 얼마나 이해하기가 쉬울까요.

은행에서 판매하는 방카슈랑스도 은행연계보험이라고 하면

은행에서 따로 파는 보험이구나 하고 누구든지 쉽게 이해 할 수가 있습니다.

이제는 금융상품의 이름을 쉬운 우리말로 바꿔 쓰는 것이

바로 금융소비자를 보호하는 길이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허과현 이었습니다.



허과현 기자 hk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