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양광선 아주IB투자 부문장,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 수상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10-21 11:32 최종수정 : 2020-10-21 11:38

20년 혁신성장 공로 인정

양광선 아주IB투자 부문장./사진=아주IB투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양광선 아주IB투자 부문장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아주IB투자는 양광선 부문장이 2020년 서울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중소기업 육성공로자로 선정돼 중소벤처기업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양광선 부문장은 20년 동안 벤처캐피탈리스트로서 유망한 중소기업들에 투자하여 수많은 기업의 성장과 고용증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양광선 부문장은 LG반도체(현 SK하이닉스) 중앙연구소에서 5년간의 반도체 연구개발경험과 기술보증기금 산하 기술평가센터에서 중소기업의 핵심 기술경쟁력을 평가하는 업무를 수행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2000년 아주IB투자(구 기보캐피탈)에 입사하여 현재까지 꾸준히 국내 다수의 유망한 중소기업 발굴과 돈독한 파트너십 관계형성에 매진해왔다.

특히 2001년 투자한 아모텍이 IT 및 자동차 소재/부품 분야의 글로벌 중견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사업확대와 신규사업 방향성을 적극적으로 조언했다. 신규 사업 추진을 위해 분사한 아모그린텍, 아모센스 등에도 투자한 사례는 양 부문장의 동반성장의 투자철학을 뚜렷이 보여준다. 신뢰에 기반한 파트너십으로 분사(Spin-off)한 회사들 역시 글로벌기업에 수출하는 첨단 소재부품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

반도체 검사용 MEMS 프로브카드를 제조하는 마이크로프랜드에 2007년 벤처캐피탈 최초로 투자를 실행했다. 이후 동사가 데스밸리를 거치는 동안에도 믿음을 가지고 수차례의 후속 투자를 집행해 마이크로프랜드가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용 프로브카드 1위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최근 상장한 국내 대표 전사자원관리(ERP) 기업 영림원소프트랩도 20여년간 꾸준히 관계를 맺어온 대표적인 기업으로 양 부문장의 오랜 투자철학의 성과를 증명하고 있다.

양광선 부문장은 본업인 투자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대내외 제도개선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기술보증기금, 국가과학기술심의위원회 등에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정부 R&D 추진방향과 중소기업 사업성 평가 및 투자전략에 대한 의견을 꾸준히 개진했다. 사내에서도 젊은 심사역들 중심의 의사결정 체계구축과 국내외 봉사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솔선수범의 리더십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선배’로 평가받고 있다.

양광선 부문장은 “오랜 기간 동안 중소벤처기업 육성을 위하여 함께 일할 수 있는 것 자체가 큰 보람이고 기쁨이었는데, 이렇게 큰 상까지 수상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동료 임직원들과 함께 노력해 받은 상이라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 팬더믹으로 더 앞당겨진 디지털 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 미∙중 무역전쟁 및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로 시작된 시대적 변화에 대응하면서 뉴노멀에 맞는 혁신기업과 글로벌 경쟁력 보유 기업의 발굴 및 육성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