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0 국감] 이동걸, 건배사 논란에 재차 사과…“정치적 중립성 지켜왔다”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10-16 11:45 최종수정 : 2020-10-16 11:57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28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 사진제공= 산업은행(2020.09.2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이 최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한 건배사 논란을 두고 재차 사과했다.

이 회장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지 못했다는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이미 두 차례 공식적으로 발언 실수에 대해 사과드렸다”며 “이 자리에서도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정치적 중립성을 지켜야 하는 산은법 17조를 보면 (의원 행사에) 안 가는 게 좋은데 무리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회장은 “실수한 건 인정한다”면서 “다만 정치적 중립성은 철저히 지키면서 일을 수행해왔고 지난 3년간 업무 수행 실적을 보시더라도 편향적으로 산은을 이끌어오지는 않았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발언을 한 건 아니고 덕담 차원에서 한 말이었다”며 “마지막 문구는 ‘대한민국 1등 국가’였는데 편집돼서 한 부문만 부각됐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또 “(발언이) 부적절했다”며 “저희가 의원들 하고의 소통이나 협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그런 행사에 과거에 나갔지만 앞으로는 여당과 야당을 막론하고 조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달 22일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이 전 대표의 전기 만화책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이 전 대표가 하신 말씀 중 가장 절실하게 다가온 것이 '우리(민주당)가 20년 해야 한다'고 한 것”이라며 “민주 정부가 벽돌 하나하나 열심히 쌓아도 그게 얼마나 빨리 허물어질 수 있는지 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회장은 건배사로 “가자 20년, 대한민국 1등 국가”를 제안했고, 국책은행 수장으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는 비판이 일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