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연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노마십가의 마음으로 미래산업 건설 나아가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9-11 11:10

11일 연임 첫날, '혁신성장-구조조정-조직혁신' 기반 미래지향 당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은 10일 첫 번째 임기를 마무리하면서 국내 1위 밀키트 기업 ㈜프레시지 용인공장을 방문했다. (왼쪽부터), 프레시지 박신호 전무이사, 산업은행 최현희 스케일업투자3팀장, 산업은행 이준성 비서실장, 산업은행 장병돈 부행장,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프레시지 정중교 대표이사, 산업은행 이웅주 벤처금융본부장, 프레시지 박영랑 상무이사, 산업은행 정명국 스케일업금융실장, 산업은행 조주영 차장. / 사진= 산업은행(2020.09.1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2기를 시작한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이 임직원에게 정책금융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산업은행은 11일 이동걸 현 회장이 제39대 산업은행 회장으로 이날부터 3년의 두 번째 임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동걸 회장은 연임 첫 날, 전 임직원에게 보낸 서신에서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한 '노마십가(駑馬十駕, 둔한 말도 열흘 동안 수레를 끌면 천리마를 따라간다)'를 인용하며 '겸손한 마음으로 대한민국 미래산업 건설을 위해 한 걸음 더 나아가자'고 말했다.

이동걸 회장은 산업은행이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다섯 가지를 제시했다. 먼저 코로나19 등 위기에 흔들리지 말고 앞으로도 혁신성장, 구조조정, 조직의 변화와 혁신 등 세 개의 축을 기반으로 정책금융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꼽았다.

또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부실기업 구조조정은 결국 혁신성장과 신산업·신기업 육성으로 완성되기 때문에 혁신성장과 4차 산업혁명 금융지원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동걸 회장은 코로나19는 디지털 전환의 다시없는 기회로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 기후변화, 에너지 전환 등 글로벌 이슈에서도 주도적 역할을 해야한다고 제시했다. 또 산업은행의 경쟁력은 곧 한국금융의 경쟁력으로 민간금융기관들과 협력과 경쟁의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하고 산업은행이 금융·경제 중심지에서 글로벌 정책금융 기관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이동걸 회장은 분야별 전문가, 융합형 인재들이 산업은행에 모여 일할 수 있도록 더욱 열린 조직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동걸 회장은 첫 번째 임기 마지막 날인 지난 9월 10일 국내 1위 밀키트 기업 ㈜프레시지 용인공장을 방문해 혁신기업 현장 방문 행보를 이어갔다. ㈜프레시지 방문은 산업의 구조적 변혁, 기업의 세대교체 등에 있어 산업은행이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이동걸 회장의 생각이 반영된 것이라고 산업은행 측은 설명했다.

산업은행 측은 "이동걸 회장의 연임으로 앞으로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있어 산업은행이 중심 역할을 수행해 나감은 물론, 대표 정책금융기관으로서 한국판 뉴딜 정책 뒷받침, 주요 기업구조조정 현안 해결, 혁신성장 생태계 활성화 지원 등 그동안 추진해 온 정책금융 업무의 연속성을 유지하면서 강한 추동력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