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0 한국금융투자포럼] 박종학 베어링자산운용 대표 “부의 불균형 심화...다양한 자산 투자해야”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9-21 16:07

박종학 베어링자산운용 대표가 21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한국금융신문 주최로 열린 '2020 한국금융투자포럼'에서 주제발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금융신문(2020.09.21)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박종학 베어링자산운용 대표는 21일 전 세계적인 저금리·저성장 시대를 맞이해 다양한 자산에 투자해 안정적인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전략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종학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 한국금융투자포럼’ 주제발표 강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계기로 인류의 지속가능성이 주목받음에 따라 친환경 산업과 바이오 헬스케어 업종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 대표는 “전 세계의 경제 생태계가 빠르게 변화하는 가운데 코로나19는 다시 한번 온라인 세상을 확장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 결과 전 세계적으로 부의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라며 “자동화를 통한 효율성 증가와 비용의 하락, 그리고 빈부격차의 확대는 유동성 확대에 따라 단기적인 인플레이션 상승 가능성도 있으나, 장기적으로는 낮은 경제성장과 실질 금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의 등장으로 인류의 지속가능성이 더욱더 큰 관심을 받게 됐다고 평가했다.

박 대표는 “전 세계 확산한 전염병의 진원지에 대한 논란이 있으나 결국 근본적인 원인은 기후변화와 지구의 온난화 때문에 발생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라며 “이러한 인류에게 직면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친환경 산업과 바이오 헬스케어 업종의 중요성이 더해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에 구조적으로 많은 변화가 생기고 있고, 이를 올바르게 이해하고 이에 대비한 적절한 투자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개인의 자산관리에 있어서 그 어느 때보다 더욱 중요하다”라며 “대한민국의 최근 경제 정책도 디지털과 그린 관련 뉴딜 정책에 중점을 두는 것도 이러한 맥락과 같이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온라인 세상의 지속적인 확대에 대비해 이러한 생태계를 직접적으로 선도하는 기업이나, 이러한 추세적인 변화에 재빨리 적응해나가는 기업·산업에 관심을 둬야 한다”라며 “소위 4차 산업혁명을 직접적으로 주도하는 플랫폼, 컨텐츠, 온라인 관련 인프라, 로지스틱스 업종 그리고 전통기업으로서 새로운 패러다임에 재빨리 적용해 경쟁력을 높여나가는 기업에 주목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또한 “부의 집중과 더불어 코로나19 이후 뉴노멀(New Normal) 시대의 저금리·저성장 시대를 맞이해 꾸준하게 다양한 자산에 투자해 안정적인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전략에도 관심을 둘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