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유플러스-대우산업개발, ‘이안’ 아파트에 U+스마트홈 플랫폼 구축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9-18 09:28

대우산업개발 공급 아파트에 스마트홈 플랫폼 구축 사업협약
단지 홈 네트워크와 LG유플러스 스마트홈 서비스 통합 연동

LG유플러스와 대우산업개발이 스마트홈 사업협약을 맺고, ‘아파트 브랜드 이안’ 내 스마트홈 플랫폼 구축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사진은 고재석 LG유플러스 홈영업담당(좌측)와 조재현 대우산업개발 상품외주담당 상무(우측)/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유플러스가 대우산업개발 아파트에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해,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 향상을 돕는다.

LG유플러스는 18일 대우산업개발과 스마트홈 사업협약을 맺고, ‘안이다른 아파트 이안’ 내 스마트홈 플랫폼 구축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LG유플러스는 대우산업개발 아파트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향상시키는 다양한 스마트홈 서비스 제공 기반을 마련하고, 대우산업개발은 첨단 편의시설과 스마트홈 플랫폼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대우산업개발이 올 연말 대구광역시 죽전역 일대에 분양예정인 대구 감삼동 주상복합시설에 스마트홈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향후 대우산업개발이 공급하는 사업장에도 LG유플러스 스마트홈 시스템을 확대 적용한다.

아파트 댁내에 구축되는 스마트홈 플랫폼은 기존 홈 네트워크와 LG유플러스의 스마트홈 서비스, AI 플랫폼을 연동한 통합 시스템이다. 이는 스마트홈 전용 앱은 물론 AI(인공지능) 스피커로 집 안의 IoT(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대우산업개발 아파트 입주민들은 스마트홈 전용앱 ‘U+스마트홈’을 통해 입주 시 설치된 조명, 난방, 가스 등 유선 기반의 기존 시스템뿐만 아니라 개별 구매하는 IoT 생활 가전도 통합 제어할 수 있게 된다.

‘U+스마트홈’은 연동된 IoT 가전제품의 사용 패턴을 분석해 출·퇴근, 주말, 여행 등 다양한 기기 제어 시나리오를 이용자에게 추천한다. 상황에 따라 최적화된 가전 사용을 유도하고 스마트폰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외출 및 귀가 시 기기동작을 자동 실행하여 편의를 제공한다.

특히 LG유플러스 ‘스마트인터넷’ 요금제 가입자는 AI스피커를 통해 ▲스마트홈 제어 ▲음악·미디어 ▲지식·생활정보 ▲외국어 ▲키즈 콘텐츠 ▲쇼핑 등 AI스피커 기능과 적외선 방식의 리모컨을 통해서만 조작이 가능한 오래된 가전을 제어할 수 있는 AI리모컨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고재석 LG유플러스 홈영업담당 담당은 “현재 아파트 단지 내 홈 네트워크와 LG유플러스의 스마트홈 서비스 연동을 통해 고객에게 편리함과 기대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며, “향후 더 많은 아파트 입주고객에게 스마트홈 서비스를 확대 제공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현 대우산업개발 상품외주담당 상무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주거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확장되고 있는 스마트홈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