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BNK부산은행, 디지털·아날로그 융합 ‘여신영업센터’ 오픈…집단대출 전담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9-01 14:18

대면 대출 마케팅 전담 아웃바운드 TM팀 운영
하반기 모바일 주택담보대출 상품 출시 예정

BNK부산은행이 연산동금융센터 3층에 ‘여신영업센터’를 오픈했다. /사진=BNK부산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BNK부산은행이 대면과 비대면 서비스 모두를 아우르는 새로운 영업채널을 신설해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실시한다.

BNK부산은행은 1일 아웃바운드 마케팅과 영업점 가계대출 업무처리를 전담하기 위한 ‘여신영업센터’를 연산동금융센터 3층에 오픈했다고 밝혔다.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마케팅을 실시하기 위해 여신영업센터 내에 아웃바운드 영업조직을 신설하고 프런티어팀과 소매대출 마케팅팀, 집단대출 마케팅팀을 구성해 역할을 세분화했다.

프런티어팀은 공모 선발된 우수 직원들이 메디컬·기업부동산·비영리단체·주택연금으로 나뉘어 특화 분야별 마케팅을 담당한다.

소매대출 마케팅팀은 소매신용대출과 모바일 방문상담 서비스를 전담하고, 집단대출 마케팅팀은 중도금/이주비 대출 마케팅을 전담해 신속하고 전문화된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또한 은행권 최초로 영업점에서 취급하던 중도금·이주비·잔금대출 등 집단대출을 100% 여신영업센터에서 전담한다.

BNK부산은행은 2018년 12월부터 중도금대출 비대면 약정 프로세스를 구축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새로운 모바일 주택담보대출 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BNK부산은행은 간편하고 신속한 비대면 대출 마케팅을 전담할 ‘아웃바운드 TM팀’을 운영해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 시대에 대응하기로 했다

모바일이 익숙하지 못한 고연령자가 대면 상담을 요청하는 경우에는 아웃바운드 영업조직과 연계해 ‘방문 상담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빈대인닫기빈대인기사 모아보기 부산은행장은 “여신영업센터는 디지털과 아날로그가 융합된 새로운 개념의 영업채널로 찾아오지 않는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아웃바운드 영업과 언택트 일상화에 따른 부산은행만의 차별화된 비대면 서비스로 고객에게 한발 더 다가서겠다”고 전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