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BNK경남은행, 경남지역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위해 15억원 특별 출연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8-07 15:56

13일 울산신보와도 유동성 지원 구축 계획

강상식 BNK경남은행 상무(왼쪽 다섯 번째)와 구철회 경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왼쪽 네 번째)이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BNK경남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BNK경남은행은 7일 경남신용보증재단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식’을 가지고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BNK경남은행과 경남신용보증재단은 경남 소재 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강화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BNK경남은행은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에 대한 협약보증 재원으로 15억원을 특별 출연했으며, 경남신용보증재단은 특별출연금 15억원의 15배인 225억원까지 협약보증을 지원하고 일반 보증보다 보증비율을 우대해 주기로 했다.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에 따른 지원 대상기업은 경남에 소재한 소기업과 소상공인 가운데 미래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으로, 지원 한도는 최대 1억원 이내이며 보증만기는 5년 이내이다.

강상식 BNK경남은행 여신영업본부 상무는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부진으로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장기화되고 있다”며, “더욱이 성장 가능성이 유망한 소기업들의 경우 적기에 자금 지원을 받지 못해 사업이 지연되고 있어 더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활력을 되찾고 위축된 지역 경제가 활성화하는데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이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NK경남은행은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체결한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에 이어 오는 13일에는 울산신용보증재단과도 울산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