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BNK경남은행, 함께100년 연금 통장·적금·예금 패키지 상품 출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7-13 10:53

적금 최대 1.90% 제공…예금 최대 1.15%

BNK경남은행이 함께100년 연금 패키지 상품을 출시했다. /사진=경남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BNK경남은행이 13일 연금 수급 고객을 대상으로 연금과 통장·적금·예금을 연계한 패키지 상품 ‘함께100년 연금 패키지 상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함께100년 연금 패키지 상품은 ‘함께100년 연금통장’과 ‘함께100년 연금적금’, ‘함께100년 연금예금’ 등 3종으로 구성됐다.

함께100년 연금통장은 입출금이 자유로운 예금으로, 0.01% 기본이율 외에 연금실적에 따라 우대이율과 수수료 무제한 면제 혜택이 제공된다.

결산 전월까지 최근 6개월간 연금실적이 매월 50만원 이상이면 연 0.69%p 우대이율이 적용되며, 결산 전월까지 최근 6개월간 연금실적이 매월 입금되고 있으나 월별 합계금액이 1회 이상 50만원 미만인 경우 연 0.49%p가 적용된다.

또한 연금실적이 있는 경우에는 BNK경남은행·BNK부산은행 자동화기기(CD/ATM) 현금인출수수료와 타행이체수수료, 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텔레뱅킹 타행이체수수료, 통장·증서 재발행 수수료, 제사고신고·제증명발급 수수료 등이 무제한 면제된다.

함께100년 연금통장 가입 대상은 연금을 수급 받고 있는 만 40세 이상 개인으로 영업점 창구를 통해 1인 1좌로 가입할 수 있다.

적립식 예금인 함께100년 연금적금은 1년제·2년제·3년제 등 가입기간에 따른 기본이율 외에 함께100년 연금통장 연금실적과 경남BC카드 결제금액에 따른 우대이율이 제공된다.

1년제 기본이율은 0.70%, 2년제 기본이율 0.80%, 3년제 기본이율 0.90%로 가입기간 3분의 2 이상 함께100년 연금통장 연금실적을 보유하고 자동이체 연결하면 연 0.50%p가 추가로 제공된다.

또한 1년제·2년제·3년제 등 가입기간 매년마다 경남BC카드 결제금액이 300만원 이상이면 연 0.50%p가 제공된다.

가입기간에 따른 기본이율과 연금통장 연금실적, 경남BC카드 우대이율을 제공받으면 1년제는 최고 연 1.70%, 2년제는 최고 연 1.80%, 3년제는 최고 연 1.90% 금리를 기대할 수 있다.

함께100년 연금적금 가입 대상은 연금을 수급 받고 있는 만 40세 이상 개인으로 영업점 창구·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고객센터를 통해 1인 1좌로 가입할 수 있다. 가입금액은 매월 1만원 이상 300만원 이하다.

정기예금인 함께100년 연금예금은 1년제·2년제·3년제 등 가입기간에 따른 기본이율 외에 함께100년 연금통장 연금실적과 함께100년 연금적금 가입실적에 따른 우대이율이 제공된다.

1년제 기본이율은 0.70%, 2년제 기본이율 0.80%, 3년제 기본이율 0.85%다. 계약기간의 3분의 2 이상 함께100년 연금통장 연금실적을 보유하면 연 0.10%p가 제공된다.

또한 연금실적이 매월 50만원 이상이면 연 0.20%p를, 함께100년 연금적금을 월 30만원 이상 가입하면 연 0.10%p가 추가로 제공된다.

가입기간에 따른 기본이율과 연금실적, 연금적금 가입실적에 따른 우대이율을 제공받으면 1년제는 최고 연 1.10%, 2년제는 최고 연 1.10%, 3년제는 최고 연 1.15% 금리를 기대할 수 있다.

함께100년 연금예금 가입 대상은 연금을 수급 받고 있는 만 40세 이상 개인으로 영업점 창구·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고객센터를 통해 1인 1좌로 가입할 수 있다. 가입금액은 최소 100만원 이상 최대 3억원 이하다.

정윤만 BNK경남은행 마케팅추진부장은 “100세 시대와 초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연금 수급 고객들의 관심이 효율적인 자산 형성과 안정적인 노후생활로 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장·적금·예금 연계실적에 따라 우대이율이 제공되는 함께100년 연금 패키지 상품과 함께 희망찬 미래를 설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