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은성수 "ELS 규제 대책, 총량 규제 대신 건전성 규제 방식"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7-16 19:57

"금융중심지 육성 위한 법인세 인하는 본말전도"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제43차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2020.07.16)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성수닫기은성수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은 16일 증권사의 주가연계증권(ELS) 규제 대책과 관련해 "총량으로 선을 긋고 제한하는 방식보다 건전성 비율을 강화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은성수 위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43차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초 총량 규제를 생각했지만 너무 경직적인 규제가 아니냐고 해서 건전성 규제로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3월 ELS 마진콜 사태 이후 ELS 규제안을 검토해왔으며 곧 대책 발표를 앞두고 있다. 업계에서는 그동안 ELS 총량규제 방식 가능성에 과도하다고 반발해왔다.

금융중심지 육성을 위해 법인세를 낮춰야 한다는 일각의 의견과 관련해서는 "법인세 인하는 불가능에 가깝다"고 선을 그었다. 은성수 위원장은 "거시경제 운용 측면에서 볼 때 금융기관을 유치하기 위해 법인세를 낮춰야 한다는 이야기는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며 "홍콩이나 싱가포르처럼 법인세를 낮추는 것은 도시국가라 가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 딜과 관련해서 은성수 위원장은 "산업은행 회장이 SOS를 치면 3자 회의를 주선해 볼 수 있지만, HDC현대산업개발 측에서 무응답이고, 아직 그 단계가 오지 않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