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뉴욕-채권]10년금리 0.62%대로↓…증시 급반락에 하락반전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20-07-14 06:26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13일(현지시간) 뉴욕채권시장에서 미국 국채 수익률이 일제히 낮아졌다. 미국채 벤치마크인 10년물 수익률은 하루 만에 반락, 0.62%대로 내려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호재로 상승하던 뉴욕주가가 하락세로 돌아서자 수익률도 압박을 받기 시작했다. 역대 최대 코로나 입원환자 수를 기록한 캘리포니아 주(州)가 경제 재개방을 일부 되돌렸다는 소식 때문이었다.

오후 4시 기준, 10년물 수익률은 전장 대비 2.1bp(1bp=0.01%p) 낮아진 0.624%를 기록했다. 초반 0.662%까지 올랐다가, 방향을 바꿔 레벨을 낮췄다.

금리정책 전망을 반영하는 2년물 수익률은 2.8bp 내린 0.137%에 호가됐다. 물가전망 및 유가변동에 민감한 30년물 수익률은 1.3bp 하락한 1.322%를 나타냈다. 5년물 수익률은 2.4bp 내린 0.283%에 거래됐다.

바이러스 백신 기대에 독일 분트채 10년물 수익률은 반등했다. 뉴욕시간 오전 11시59분 기준, 전장보다 5bp 오른 마이너스(-) 0.415%에 호가됐다.

■글로벌 채권시장 주요 재료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대부분 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호재와 기업실적 호조로 상승세를 타다가, 정보기술주를 중심으로 하방 압력을 받기 시작했다. 역대 최대 코로나 입원환자 수를 기록한 캘리포니아 주(州)가 주점 폐쇄를 지시하는 등 경제 재개방을 일부 되돌렸다는 소식 탓이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편입 기대에 뛰던 테슬라가 급반락한 점도 지수 하락에 일조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만 소폭이나마 이틀 연속 올랐다. 전장보다 10.50포인트(0.04%) 높아진 2만6,085.80에 장을 마쳤다. S&P500지수는 29.82포인트(0.94%) 낮아진 3,155.22를 기록했다. 하루 만에 반락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226.60포인트(2.13%) 내린 1만390.84를 나타냈다. 나흘 만에 하락했다.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으나, 내림세로 돌아섰다.

독일 바이오기업 바이오엔테크와 미 제약사 화이자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 2종이 미 식품의약국(FDA)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받았다. 화이자는 양사가 공동 개발한 백신 후보 'BNT162b1'과 'BNT162b2'가 FDA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으로 백신 검토 절차가 간소화되면서 개발 속도가 한층 빨라질 전망이다.

캘리포니아 주 정부는 지역 전역 주점의 실내외 영업은 물론, 식당과 영화관 등의 실내 영업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 캘리포니아 주 입원환자 수는 역대 최대인 6485명으로 하루 전보다 2.6%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도 8358명이 발생해 이전 14일 평균인 7800명을 상회했다.

미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 가격이 1% 넘게 하락, 배럴당 40달러대 초반으로 내려섰다. 하루 만에 반락했다.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러시아 등 비회원 10개국)의 감산완화 추진 소식이 하방 압력을 가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8월물은 전장보다 45센트(1.11%) 낮아진 배럴당 40.10달러를 기록했다.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는 52센트(1.20%) 내린 배럴당 42.72달러에 거래됐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