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달러/원 전망]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불구 1,200원선 하향 이탈 일러

이성규 기자

ksh@

기사입력 : 2020-07-13 07:39

[한국금융신문 이성규 기자]
서울 외환시장에서 13일 달러/원 환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관련 호재성 소식에 따라 하락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데다 달러/위안 상승 여파로 달러/원의 하락은 1,200원선 주변에서 브레이크가 걸릴 가능성이 커 보인다.
지난 주말 사이 다국적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중증 환자 사망률을 낮췄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자산시장 전반에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나타났다.
길리어드는 렘데시비르를 투여할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 위험이 표준 치료법보다 62%나 감소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소식은 경기 둔화 우려를 희석하면서, 주식시장 상승과 달러 약세로 이어졌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69.21포인트(1.44%) 높아진 2만6,075.30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2.99포인트(1.05%) 오른 3,185.04를 기록했다. 두 지수는 하루 만에 반등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69.69포인트(0.66%) 상승한 1만617.44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달러 역시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희소식에 약세를 나타냈다.
미 달러인덱스는 전장보다 0.07% 낮아진 96.633에 거래됐다.
유로/달러는 1.1300달러로 0.13% 상승했고, 파운드/달러는 1.2630달러로 0.19% 높아졌다. 달러/엔 역시 106.95엔으로 0.23% 내렸다.
하지만 달러/위안 흐름은 미중 갈등 속에 글로벌 달러와 다른 방향으로 전개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중국과의 2단계 무역협정은 생각조차 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이 달러/위안 상승을 자극했다.
플로리다주 방문길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2단계 무역협정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중국과의 관계가 크게 악화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콩 문제를 둘러싼 미중의 정치적 갈등이 경제 갈등으로 확전될 것이라는 우려에 달러/위안 역외환율은 0.19% 높아진 7.0112위안에 거래됐다. 전 거래일 서울 외환시장 마감 무렵 달러/위안 환율은 7.0099위안을 나타냈다.
A 은행의 한 딜러는 "서울환시 달러/원은 코로나19 악재 완화 속에 1,200원선까지 하락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나, 달러/위안 상승이 낙폭을 제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중 갈등 재료에 특히 취약한 서울환시 특성도 고려해야 한다"면서 "만일 국내 코스피지수가 미중 갈등 재료에 상승이 아닌 하락 쪽으로 방향을 튼다면 달러/원의 상승 반전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B 은행의 한 딜러는 "오늘 달러/원 레인지는 1,199~1,205원 사이로 전망된다"면서 "국내 주식시장이 코로나19 치료제 희소식에 반응할지, 미중 갈등 우려에 따라 하락 압력을 받을지에 따라 달러/원의 방향성이 정해질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이성규 기자 k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