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네이버통장 이름 바꾼다…금감원 CMA 명시 권고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6-30 19:06

예금자 보호 통장 소비자 오해 우려

사진=네이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그동안 원금보장이 되는 통장으로 오해할 수 있다는 지적을 받은 네이버통장이 이름을 바꾼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네이버파이낸셜에 '네이버통장' 이름을 바꿀 것으로 권고했다. 일반 예금통장이 아닌 표시가 없어 네이버통장을 소비자가 일반 예금자보호가 되는 통장으로 오해할 수 있다는 지적에서다. 금감원은 CMA를 명시하도록 권고했다. 금융투자협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CMA계좌는 CMA라고 명시해야 한다.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대우와 손잡고 만든 이 통장은 CMA계좌로 원금보장이 되지 않는다. CMA는 Cash Management Account 약자로​ 예치된 금액을 단기 고금리 상품으로 운용하여 시중금리보다 높은 금리로 돌려주는 상품으로 주로 증권사에서 발행한다. 네이버통장을 개설해 100만원을 넣으면 증권사(미래에셋대우)가 이를 채권에 투자하고 네이버통장 예금주는 이에대한 약정금리를 제공하는 원리로 이자를 지급한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