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금융 완전민영화 재시동…22일 공자위서 매각여건 점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6-11 09:52

우리금융그룹 본점 / 사진= 우리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정부가 우리금융지주 완전민영화에 다시 시동을 걸고 지분 매각여건을 점검한다.

1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오는 6월 22일 열리는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예금보험공사가 가진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각여건 점검 논의가 이뤄진다.

금융위원회 측은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의 구체적인 매각 방안이 아닌, 매각여건 점검 관련 논의가 이루어 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6월 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완전 매각 로드맵을 발표했다.

정부는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금융회사 구조조정 과정에서 12조8000억원 규모 공적자금을 투입했고, 예보는 우리금융지주 지분을 올해 3월말 기준 17.25% 보유하고 있다.

로드맵을 보면, 2020년 상반기 1회차 지분매각을 개시하고 원칙적으로 2020~2022년 3년간 2~3차례에 걸쳐 최대 10%씩 분산 매각을 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해 6월 20일 1만4500원을 찍었던 주가가 코로나19 여파 속에 올 3월 20일 6320원까지 떨어지면서 적극적인 논의가 수면에 가라앉는 분위기였다.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지난 6월 10일 종가 기준 9830원으로 1만원에 미치지 못한다. 정부가 투입한 공적자금을 회수하는 데 적정한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1만2000~1만3000원선으로 분석된다.

로드맵을 미리 제시했던 만큼 오는 22일 열리는 공자위에서는 이같은 상황을 종합 고려해 매각 여건을 점검하는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그간 공자위가 법령상 규정된 ‘민영화 3대 원칙’으로 따른 금융지주회사법 부칙을 보면 '예보는 △공적자금 회수의 극대화 △해당 금융지주회사의 빠른 민영화 △국내 금융산업의 바람직한 발전방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보유주식을 처분'하도록 돼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