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스콤, 해킹당한 디지털 지갑 블록체인 기술로 복원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5-29 00:41

▲정지석 코스콤 사장(사진 오른쪽)과 정기욱 트러스트버스 대표(사진 왼쪽)가 28일 여의도 코스콤 본사에서 디지털금융 블록체인 기반 기술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사진=코스콤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코스콤이 해킹이나 분실로 훼손된 디지털 자산을 복원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나선다.

코스콤은 디지털 자산관리 영역에서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을 구축하기 위해 핀테크 스타트업체인 트러스트버스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앞으로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 '마스터키' 개발을 함께 추진하게 된다.

마스터키 서비스는 스마트폰 등의 분실로 기기 내부의 디지털 지갑에 보관해 놓은 문서·음원저작권·분산 신원증명(DID) 등 모든 디지털 자산에 접근이 불가능해질 경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이를 복원해주는 서비스이다.

디지털 지갑이 생성되면 자동차의 차대번호처럼 암호화된 고유 키값이 코스콤의 금융 클라우드 내 서버에 분산 저장된다.

이후 마스터키 서비스를 활용해 분실복원서비스를 신청하게 되면 본인인증을 거쳐 키 값을 복구한다. 블록체인 분산저장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월렛을 복원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코스콤 측은은 이번 마스터키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이 디지털 자산 등의 해킹 등에 대비하고, 나아가 금융 클라우드를 디지털 개인 금고처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지석닫기정지석기사 모아보기 코스콤 사장은 “블록체인이 단순히 암호화폐를 만드는 기술이라는 세간의 부정적인 인식을 넘어 금융시장의 건전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는 서비스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