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준금리 0.5% 시대] 휘청이는 보험업계…보험료 인상 가능성 ↑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5-28 15:55

운용자산이익률 하락…이차역마진 확대
보험사 하반기 예정이율 인하 검토 전망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가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조윤제(오른쪽 두번째) 금통위원은 보유 주식에 대한 직무연관성 심사가 진행 중이어서 이날 기준금리 결정 표결에서 제척되었다. / 사진 = 한국은행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인 0.50%로 떨어지면서 고객들이 낸 보험료를 기반으로 자산을 운용하는 보험사들은 수익성에 비상이 걸렸다. 금리 인하로 보험사의 운용자산이익률 하락이 불가피할 뿐 아니라 과거 팔았던 확정금리 상품에 대한 이차역마진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보험사들이 하반기 보험료 인상에 나설 가능성도 높게 점쳐진다.

2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정례회의를 열고 5월 기준금리를 현행 연 0.75%에서 연 0.50%로 0.25%p 인하했다. 지난 3월 0.5%p를 인하하는 '빅컷'을 단행한 지 2달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출과 내수시장 충격이 본격화되면서 각종 경기지표가 악화함에 따른 조치로 보인다.

보험업계에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사상 최저 금리로 보험사들의 손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가뜩이나 올해 1분기 (코로나19) 여파로 실적에 직격탄을 맞은 보험사들의 한숨이 깊어진 모습이다. 올해 1분기 보험사 당기순이익은 1조46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1% 감소했다. 특히 생보사의 순이익은 77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4% 감소했다. 주가가 하락하면서, 보증준비금 전입액이 1조9735억원으로 증가해서다.

기준금리가 인하되면 보험사가 자산운용에서 얻는 이익이 줄어들게 된다. 보험사가 보유한 채권의 가치가 높아지지만, 시가평가 요소를 지닌 준비금(LAT 준비금, 일반 및 변액 보증준비금)의 추가적립을 초래한다. 또 신규 채권의 수익률을 감소시켜 채권을 주요 투자자산으로 하는 보험사 특성상 운용자산이익률 하락이 불가피하다. 보험사 운용자산의 대부분을 채권이 차지하고 있어 신용스프레드 확대와 금리 하락이 주가 하락보다 보험회사 지급여력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클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또 과거에 팔았던 고금리 확정형 상품에서 발생하는 이차역마진 규모도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차역마진은 보험사가 자산을 굴려 버는 돈보다 보험금으로 나가는 금액이 더 많은 상황이다. 지난해 상반기 생명보험업계 운용자산이익률은 평균 3.5%로, 보험료 평균 적립이율 4.25%보다 낮다. 고금리 시대였던 2000년대 초반 연 6~8%의 금리를 보장하는 확정형 상품을 많이 판매한 대형보험사들의 경우 이차역마진 부담이 더욱 크다. 최근 들어 금리 인하 속도가 빨라지면서 이차역마진 규모도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기준금리 인하는 보험료 인상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보험사들이 예정이율을 낮출 가능성이 커져서다. 예정이율은 보험사가 고객에게 받은 보험료를 굴려서 보험금을 지급할 때까지 거둘 수 있는 예상 수익률로, 보험료 산정의 기준이 된다. 보험사의 예정이율은 2016년만 해도 3% 수준이었으나, 저금리 장기화로 최근 1~2%대로 떨어졌다. 통상 예정이율이 0.25%p 내리면 보험료는 5~10% 오른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추가 금리 인하로 보험사들의 평균 운용자산이익률이 3% 초반까지 낮아질 수 있다고 본다"며 "운용자산이익률이 더 떨어져 이차역마진 규모도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올 하반기 예정이율 인하를 검토하는 보험사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