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공유 전동킥보드, 1년만에 5.8배 성장…서울 강남3구 2030대가 주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5-25 16:11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공유 전동킥보드 시장이 서울 강남3구 2030대를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플랫폼 IGA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전동킥보드 서비스 관련 안드로이드앱 지난달 실사용자(MAU)는 21만4451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475% 증가했다.

또 올해 3월보다는 79% 증가한 수치이기도 하다. 날씨가 풀린 데다가 코로나19 완화로 사용량이 뛴 것으로 풀이된다.



연령별 비중은 20대(35%), 30대(28%), 40대(19%) 순이었다. 전체 63%를 차지하는 2030대 안에서는 남성 이용자가 여성에 비해 2배 가량 많은 점도 특징이다. 단 50대 이상 이용자는 여성 비중이 다소 높았다.

전동킥보드 서비스가 가장 활발한 곳은 강남(14%)·송파(12%)·서초(10%)인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3개 지역은 서울 내 전동킥보드 앱 설치자 36%가 몰렸다. 이어 마포(6%)·관악(6%)·광진(5%) 순이다.

업체별로는 선발업체인 킥고잉이 3월 이후 2개월 연속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라임·씽씽 등 후발업체가 추격하고 있는 형국이다.

특히 씽씽은 1·2위 기업보다 '충성고객'을 더 많이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씽씽은 1인당 평균 사용시간(20분)과 실행일수(3.6일)에서 킥고잉에 각각 1.7배, 1.2배씩 더 많았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