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손보업계, 코로나19 극복 200억원 규모 '착한소비운동' 나서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5-20 12:00

지역경제 활성화 167억원 자금 조기 집행
장학사업 등 사회공헌 사업에 37억원 지원

손해보험협회 김용덕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종로구 소재 식당에서 착한 소비 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 사진 = 손해보험협회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손해보험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해 18개 손해보험사 공동으로 '착한 소비 운동'을 추진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손해보험업계는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한 '착한 소비 운동' 취지에 공감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소비 촉진 활동에 적극 동참하는 데 뜻을 함께 했다. 팬데믹의 영향으로 실물경기가 침체되고, 금융시장의 변동성도 커지는 등 기업의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먼저 손해보험업계는 소비를 촉진하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총 167억원의 자금을 조기에 집행할 계획이다. 업무에 필요한 사무용 비품·소모품(토너, 복사용지 등)의 선구매와 회사 인근 식당 등에 대한 선결제 등으로 정부의 착한 소비 운동에 적극 참여한다. 또 하반기 집행 예정인 임직원 복리후생 자금(복지포인트 등)을 상반기 내에 지급해 지역 상권의 소비 촉진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아울러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영업일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설계사 등 모집조직에게 지역특산품이나 지역상품권 등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임직원에게 온누리상품권 등을 지급하는 등 지역 경제와 전통시장 살리기 운동에도 함께 할 예정이다.

손해보험업계는 팬데믹으로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37억원 규모의 사회공헌 활동도 추가로 진행 할 방침이다. 경제적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가구 등을 지원하기 위한 공동 사업을 새롭게 추진해 나가는 한편 손해보험사별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들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는 "이미 시행중인 대출 만기연장과 보험료 납입 유예 등 코로나19피해자 지원 제도의 차질 없는 운영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했다.

손해보험업계는 코로나19 피해자 금융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손해보험사들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보험소비자를 대상으로 보험가입자 등이 신청 시 대출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황을 유예한다. 또 보험료 납입을 일정기간 유예하고, 보험계약 대출을 신속하게 지급한다. 이외에 피해 보험가입자 등에 대해 신속하게 보험가입 조회서비스를 제공하고 보험금을 지급하고 있다.

김용덕 손해보험협회 회장은 “손해보험업계의 '착한 소비 운동' 노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계층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안전망’으로서 손해보험 본연의 역할과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손해보험업계와 함께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