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에쓰오일, 50세이상 사무직 22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임원 급여 20% 자진 반납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5-14 14:27 최종수정 : 2020-05-14 14:37

국제 유가 하락과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위기 지속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유가 하락과 코로나19의 여파로 정유업계의 위기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에쓰오일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희망퇴직을 신청받는다고 밝혔다.

에쓰오일은 지난 13일 이달부터 연말까지 임원진 50여명이 급여 20%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급여 반납은 경영 위기에 빠진 기업을 위해 임원진들이 직접 나서서 결정한 사안이라고 전했다.

에쓰오일은 이러한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긴축 경영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에쓰오일은 창사 이래 처음으로 희망 퇴직 신청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에도 경영악화 등으로 명예퇴직을 검토중이라고 전했으나, 자발적 지원이 없다면 인원 감축을 한 명도 안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올해 1분기까지 경영위기가 지속되면서 희망퇴직을 실시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희망퇴직은 생산직 직원을 제외한 50세 이상, 근속 15년 이상 사무직 직원을 대상인 약 480명으로 22일까지 실시한다는 협조문을 직원들에게 공지했다.

에쓰오일은 이번 긴축 경영과 관련하여 조만간 경영설명회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비상경영에 대한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유업계의 경영위기는 작년 말부터 이어진 유가 급락에 이어 올해 코로나19까지 더해지면서 지속화 되었다.

에쓰오일은 지난 달 27일 발표한 1분기 경영실적에서 유가 하락에 의한 대규모 재고 관련 손실로 1조7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창사 이후 최대의 영업손실이다. 다른 정유업체도 마찬가지다. 현대오일뱅크는 영업손실 5632억원, SK이노베이션은 1조7752억원, GS칼텍스는 1조318억원대의 영업 손실을 냈다. 이로써 1분기 4사 정유업체 영업적자는 총 4조3775억원에 이른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