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캐롯손보, 필요할 때만 켜는 '스마트ON 레저상해보험' 출시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4-29 12:20

국내 최초 트랜스포밍형 레저상해보험

/ 사진 = 캐롯손해보험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캐롯손해보험이 국내 최초로 ‘트랜스포밍 보험’의 개념을 도입한 ‘스마트ON 레저상해보험’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스마트ON 레저상해보험의 가장 큰 특징인 ‘트랜스포밍’은 한가지 보험으로 필요할 때마다 담보를 변경하며 종목별 보험을 가입한 것과 같은 효과를 누리는 것이다.

이 보험은 필요할 때만 켜는 스위치의 개념을 기본으로 하고, 스위치를 켤 때 마다 골프, 등산, 자전거, 낚시, 수영 등 원하는 레저활동 20여개 종목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오늘은 골프, 내일은 등산, 모레는 자전거를 탄다면 그때 그때 스위치를 켜서 새로운 종목의 보험을 가입하는 것이다.

종목별로 차등화된 보험료를 제시하는데, 1일 지정 활동 기준 △골프 2990원 △등산 1062원 △낚시 984원 △자전거 798원 등 레저활동에 따라 각기 다른 보험료가 산출된다.

이를 통해 레저활동 중 생긴 상해사망, 후유장해 시 최대 1억원을 지급하고 골절로 진단된 경우 진단금 10만원을 지급한다. 여기에 골프 선택 시 추가로 홀인원 축하금 100만원과 골프배상책임담보 1000만원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아울러 직접 운전을 하며 레저활동을 떠나는 경우 하루 400원대로 원데이 운전자보험도 추가할 수 있어 별도 운전자보험을 가입하지 않은 경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 일반적인 레저 관련 보험은 종목별 위험률이 다름에도 어떤 활동을 하든 고객은 동일한 보험료를 지불해야 했다. 또 골프 보험, 자전거 보험 등 종목별 보험의 경우 다양한 레저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가입하기에는 제한된 종목으로 인한 한계가 있었다.

캐롯손해보험 관계자는 “스마트ON 레저상해보험은 필요할 때만 필요한 종목별 위험도에 따른 보험료만 지불함으로서 가장 즉각적이고 합리적인 보험 가입이 가능한 신개념 상품”이라며 “추후 코로나 사태에서 회복한다면 다양한 레저 활동을 계획하는 고객에게 꼭 필요한 보험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