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거래소, 불공정거래 의심 기업 22곳 적발...17곳 거래정지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4-28 14:04

한국거래소 서울 여의도 사옥 전경. [사진= 한국거래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12월 결산 한계기업에 대한 시장감시를 실시해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높은 22개 종목을 적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가운데 17곳은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해 거래가 정지됐으며, 나머지 5곳은 관리종목으로 지정됐다.

거래소는 지난해 12월 결산 한계기업 53사 중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높은 22개사를 적발해 심리중이다. 적발된 기업 22곳 중 유가증권(코스피) 상장법인은 1종목에 불과해 한계기업 대상 불공정거래 대부분이 코스닥 상장법인에 집중되는 양상을 보였다.

거래소 측은 적발된 불공정거래 상당수가는 내부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악재성 공시 전 보유 지분을 매도함으로써 손실을 회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거래소는 “악재성 공시 직전 타 종목 매매 없이 대량으로 순매도하는 등 미공개정보 이용이 의심된다”라며 “내부정보 접근이 용이한 최대주주 및 임직원 등 내부자에 의한 거래로 추정되는 사례도 다수 존재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한계기업들의 주요 특징은 ▲재무구조의 부실 ▲취약한 지배구조 ▲빈번한 자금조달 및 자금 유출 ▲빈번한 공시 정정 등이었다.

이들 한계기업은 영업실적이 저조하고 부채 비율이 높으며 자본금 규모가 작은 소규모 법인이 대다수였다. 실제로 적발된 22개 종목 중 18곳이 자본금 300억원 미만의 소규모 법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대주주 지분율이 대부분 10% 미만으로 상대적으로 낮으며 최대주주 및 대표이사 변경이 잦아 지배구조가 취약했다. 특히 최대주주가 투자조합인 경우 등 경영권 인수자금의 출처가 불명확해 차입자금 등을 이용한 무자본 인수합병(M&A)이 의심되는 사례도 존재했다.

이밖에도 신사업 진출을 위한 타 법인 지분 취득과 그에 따른 사업목적 추가 및 빈번한 자금 조달의 특징을 보였다. 이와 함께 중요 공시의 정정 및 취소 등을 반복해 불성실한 공시법인으로 지정되는 경우가 많았다.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앞으로도 한계기업과 유사한 패턴을 보이는 기업에 대하여 선제적이고 지속적인 시장감시를 수행해 나갈 것”이라며 “투자자들 또한 최대주주 변경, 대규모 자금조달 및 자금유출 공시 등 한계기업의 특징을 보이는 종목 투자 시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