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외환-장중] '달러/위안 상승+ 코스피 하락'…1,235.90원 6.20원↑

이성규 기자

ksh@

기사입력 : 2020-04-24 13:31

[한국금융신문 이성규 기자]
달러/원 환율이 달러/위안 상승과 코스피 낙폭 확대가 겹치며 1,230원대 중반까지 레벨을 높인 채 상승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24일 달러/원 환율은 오후 1시 30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6.20원 오른 1,235.9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달러/원 상승은 국제유가 급반등에도 인텔 실적 우려와 코로나19 치료제로 주목받았던 렘데시비르 임상시험 실패 소식 등이 시장에 리스크오프 분위기를 몰고 왔기 때문이다.
특히 유럽연합(EU) 정상들이 경기 부양책 합의에 실패한 것도 달러 강세를 부추기며 달러/원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여기에 국내 코스피 지수와 미 주가지수 선물 하락, 중국 인민은행의 대출금리 인하에 따른 위안화 약세 등도 달러/원에 상승 압력으로 이어지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1년물 맞춤형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로 561억위안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금리는 3.15%서 2.95%로 인하했다.
같은 시각 역외시장에서 달러/위안 환율은 7.0942위안을 나타내고 있다.
A 은행의 한 딜러는 "기업의 1분기 실적이 줄줄이 발표되면서 시장은 경기침체 우려를 실감하고 있고 이에 따른 달러 강세 여파가 달러/원의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장중 코스피가 낙폭을 크게 축소하지 않는 이상 달러/원은 1,230원대 중반 레벨을 고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규 기자 k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