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보험硏 "코로나19 여파…보험사 상반기 실적 악화 전망"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4-08 12:00

'코로나19 영향 및 보험산업 대응과제'
"건전성 악화…안정성 제고 정책 필요"

보험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 및 보험산업 대응과제' 통해 코로나19 여파로 보험사의 올해 상반기 신계약 실적이 악화할 것으로 분석했다. / 사진 = 보험연구원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보험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보험사의 올해 상반기 신계약 실적이 악화할 것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상반기 내에 진정된다고 하더라도, 보험 영업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노건엽 연구위원은 8일 '코로나19 영향 및 보험산업 대응과제' 보고서에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에 따른 보험산업의 영향을 진단하고 금융당국 및 보험회사의 대응 과제를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실물경제 부진 →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 경기침체'로 이어지는 악순환으로 인해 보험산업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보험사의 순자산가치 감소와 신규 투자에 대한 수익률 감소를 가져와 건전성과 수익성 악화를 초래할 수 있다.

노 연구위원은 "코로나19는 과거 사스(SARS), 메르스(MERS) 발생 당시와 비교가 불가하며 향후 전개를 예측할 수 없는 전례 없는 사건"이라며 "감염병에 따른 실물경제 충격으로 인해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증가했다"고 진단했다.

보험연구원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된다면 △보험금 증가 △재보험사 손해율 급증 △해지율 급등 등이 나타날 가능성을 제기했다. 실손보험 등 건강보험의 사망 및 질병률 급증에 따라 보험금이 증가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재보험사 손해율이 증가하고 원수사의 재보험자산 건전성이 훼손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실물 경제 어려움으로 인해 보험가입자들의 해지율이 증가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보험사는 보험영업은 물론이고 금융시장을 통한 투자영업과 지급여력에도 영향을 받고 있다"며 "보험료 매출과 보험금 비용에 직접적인 영향이 미칠 뿐만 아니라 주가, 신용스프레드, 환율 등 변동성이 확대되고 그에 따른 금리 인하가 이어지면서 보험사의 자산, 부채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 연구위원은 "코로나19 확산이 상반기 내에 진정된다 하더라도 영업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상당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2개월에 걸친 고객 발굴 절차를 거치는 대면채널의 향후 영업실적이 악화할 것"이라며 "영향을 덜 받는 비대면채널은 신계약 비중이 작고 판매하는 상품 또한 제한적이어서 대면채널 영업실적 악화를 대체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보험연구원은 금융당국이 보험산업의 위험보장 및 실물부문 지원 강화하고, 시장불안을 증폭시키지 않도록 금융안정성을 제고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노 연구위원은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가계와 기업에 대한 위험보장 및 실물부문 지원 강화를 통해 사회안전망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이와 함께 보험사는 상품 판매 및 보험금 지급 서비스를 개선하여 위험보장 기능을 충실히 수행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