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KB금융vs사모펀드' 구도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3-19 19:07 최종수정 : 2020-03-22 19:20

본입찰에 KB금융지주와 한앤컴퍼니, IMM 프라이빗에쿼티(PE) 등 참여

▲ 푸르덴셜생명 사옥.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M&A시장에서 '메가딜'로 꼽히는 푸르덴셜생명 본입찰에 KB금융지주와 한앤컴퍼니, IMM 프라이빗에쿼티(PE) 등 예비입찰에 참여한 후보들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이 KB금융과 사모펀드(PEF) 간 대결 구도가 만들어졌다.

1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진행된 푸르덴셜생명 본입찰에 전략적투자자(SI)인 KB금융과 재무적투자자(FI)인 한앤컴퍼니, IMM프라이빗에쿼티(PE) 등이 참여했다. 우리금융지주는 IMM PE에 인수금융을 대주는 형태로 참여했다.

입찰자들이 써낸 푸르덴셜 생명의 매입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시장에서는 매각 가격을 2~3조원대로 추측하고 있다.

KB금융지주는 가장 유력한 인수합병 대상자로 꼽히고 있다. 최근 2년 연속 신한금융에 '리딩뱅크' 자리를 내준 상황에서 비은행 부문, 특히 생명보험 포트폴리오 확장에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어서다. 사모펀드들도 유력 경쟁자로 나서고 있다. 우리은행과 손잡은 IMM PE와 한앤컴피니도 인수 후보로 거론된다.

한편 MBK파트너스는 일단 이날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