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감원 금소처장에 김은경 교수…첫 여성 부원장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3-04 12:52

4일 금융위 임명

김은경 신임 금감원 금소처장 / 사진=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부원장급인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에 김은경 한국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임명됐다.

금융위원회는 4일 정례회의에서 김은경 교수를 신임 금소처장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금감원 부원장은 금감원장 제청으로 금융위가 임명한다.

금융위는 "김은경 신임 부원장은 금융 법률, 소비자 보호 분야의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경험을 토대로 금융당국의 원활한 업무조율을 통한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를 추진할 적임자로 판단했다"며 "또 금감원 최초의 여성 부원장으로 금융분야 여성인재 발굴 및 균형인사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임 김은경 부원장 임기는 오는 9일부터 2023년 3월 8일까지 3년이다.

김은경 부원장은 1965년생으로 무학여고를 나와 한국외대에서 법학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고 독일 Manheim University 법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금융위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매각소위 위원, 금융위 법령해석심의위원회 위원, 금융위 옴부즈만,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조정위원,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한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김은경 부원장은 최근 금감원이 힘을 실은 금소처를 이끌게 됐다. 금소처는 종전 6개 부서·26개 팀에서 13개 부서·40개 팀으로 확대 개편됐고, 소비자보호 담당 부원장보 자리도 하나 늘어났다.

아울러 유광열 수석부원장과 권인원 부원장, 원승연 부원장 등 3명 부원장은 유임됐다. 임기는 올해 11월까지다. 부원장 인사가 마무리되면서 금감원 부원장보 인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