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CJ제일제당, '비비고 맨해튼 팝업스토어' 5월 말까지 연장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20-03-04 08:34

매일 최고 매출 경신...누적방문객 2만명
K-푸드 인기에 록펠러 센터 측 연장 요청

CJ제일제당은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운영중인 '비비고 팝업스토어'를 5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CJ제일제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CJ제일제당이 한식 브랜드 '비비고'를 통해 까다로운 뉴요커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CJ제일제당은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운영중인 '비비고 팝업스토어'를 5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4일 밝혔다. 비비고 팝업스토어는 지난해 12월 말 뉴요커를 겨냥해 한국 식문화를 알리고자 기획한 공간으로 당초 두 달 동안 운영 예정이었다.

비비고 팝업스토어는 개점 하자마자 뉴요커들로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오픈 후 한 달 동안 매일 최고 매출을 경신했고, 현재는 하루 매출 400~500만원 수준을 안정적으로 기록하고 있다. 누적 방문객은 2만여명 이상이다. 이에 록펠러 센터의 꾸준한 운영 연장 요청으로 3개월 연장을 결정했다.

현지인의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메뉴와 위치 선정이 비비고 팝업스토어의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맨해튼 미드타운에 위치한 록펠러 센터는 유동인구가 많은 오피스 밀집 지역으로 글로벌 식음료 업체들이 브랜드를 알리고자 앞다퉈 진출하고 있는 곳이다. CJ제일제당은 상권을 고려해 비비고 스낵 메뉴 7종, 'K-bowls' 도시락 메뉴 3종 등을 투고(To-go) 형태로 판매하고 있다.

최근 한국 영화와 K-팝의 인기가 높아진 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한류 열풍이 한국 식문화로도 이어진 것이다. 록펠러 센터 및 인근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등이 점심시간에 매장 앞에 길게 줄을 서서 비비고 메뉴를 구매하는 모습이 낯설지 않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팝업스토어를 통해 그 동안 미국 서부에 집중됐던 K-푸드에 대한 관심을 미국 전역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현재 동부지역 코스트코, 월마트, BJ CLUB, H Mart 등 총 94개 매장에서 '비비고 만두'를 판매하고 있으며, 슈완스의 영업망을 통해 동부지역 유통 채널을 추가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손은경 식품마케팅 본부장(부사장)은 "비비고 팝업스토어는 록펠러 센터 내 'FUKU', 'Sweet green' 등 글로벌 F&B 매장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한국 식문화 세계화에 기여하고 있다"며, "비비고 브랜드의 인지도를 더욱 높여 미국 전 지역으로 K-푸드 열풍을 확산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