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정지선 현대百 회장, 오늘(20일) 동대문 면세점 문 열어...면세 확장에 관심 고조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02-20 00:05

두타면세점 부지서 2번째 시내면세점 개관
면세 부문, 지난해 꾸준한 실적 개선 보여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정지선닫기정지선기사 모아보기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의 2번째 면세점인 ‘동대문 면세점’이 오늘(20일) 문을 연다. 이 곳은 지난해 11월 두산그룹으로부터 인수한 두타면세점 부지를 리뉴얼한 곳이다.

현대백화점그룹 측은 이날 동대문 면세점 문을 연다고 밝혔다. 그룹 관계자는 “20일 동대문 면세점 문을 연다”고 말했다.

동대문 면세점 오픈을 통해 정 회장은 관련 시장 진출 2년 만에 해당 사업 리스크를 확 줄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진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동대문 면세점은 현대백화점그룹이 면세점 주요 사업자로 발돋움하게 만드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초기 적자가 예상되지만 바잉파워 증가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도 “외형 확장에 따른 구매력 향상이라는 측면에서 매우 긍정적”이라며 “동대문 면세점 안착 속도에 따라 면세 사업자 위상이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단위 : 억원. /자료=현대백화점.

단위 : 억원. /자료=현대백화점.

이미지 확대보기


실제로 현대백화점그룹 면세 부문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실적이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1분기 236억원의 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한 해당 사업은 2분기 194억원, 3분기 171억원, 4분기 141억원으로 매 분기마다 적자 폭이 개선됐다.

지난달 17일 입찰 공고를 진행한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점(이하 인천공항 T1) 특허권을 획득할 경우, 그룹 내 새로운 캐시카우로 떠오를 가능성이 크다. 현재 정 회장은 인천공항 T1 입찰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인천공항 T1 특허를 따낼 경우 국내 면세업계는 큰 변화가 예상된다. 기존 빅3에서 빅4 시장으로 재편될 가능성이 크다. 강남·강북 시내면세점을 확보한 현대백화점그룹이 인천공항 T1까지 보유한다면 롯데·호텔신라·신세계와 자웅을 다툴 동력이 생긴다.

차재헌 DB투자증권 연구원은 “정지선 회장은 면세 사업 확장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인다”며 “안정적인 그룹 재무구조를 고려할 때 면세 사업의 자생 가능성도 크다”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