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차기 의장은 정의선?…이사회에 쏠린 눈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2-17 09:46 최종수정 : 2020-02-18 07:5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르면 이번주 이사회를 열어 오는 3월 주총·이사회에 올릴 안건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정몽구 회장이 다음달 사내이사 겸 이사회 의장직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어 재선임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우선 정 회장이 현재 직책을 그대로 유지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정 회장은 공식석상에서 모습을 감춘 2016년부터 현재까지 이사회에도 출석하지 않고 있다. 다만 그가 그룹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난 것은 아니라는 평가다. 지난해 5월 공정위는 정 회장을 현대차그룹 동일인(총수)으로 유지하면서 "정몽구 회장의 지배력은 여전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세대교체라는 상징적인 의미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정 부회장은 2018년 9월 수석부회장 취임 이후, 사실상 경영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지난해 주총에서는 핵심계열사인 현대차·현대모비스 대표이사와 기아차 사내이사로 선임되기도 했다.

다만 정몽구·정의선 등 총수일가가 대표이사와 의장직을 겸임하는 것은 이사회 독립성 측면에서 국제기준과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 부담된다. 이 경우 사외이사 가운데 한 명이 의장직을 맡을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SK는 최태원 회장이 지주사 (주)SK 의장직을 내려놓았다.

한편 다음달 임기만료를 앞둔 현대차 이사는 정몽구 회장을 비롯해 최은수 전 대전고등법원장이다.

이밖에 현대차가 미래사업으로 점찍은 도심항공(UAM) 관련 사업을 사업내용에 포함시킬 것으로 보인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