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방통위,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제작에 17억 2000만원 지원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1-20 13:08

TV광고 최대 4500만원 지원, 지상파와 종편 광고 송출비 최대 70% 할인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올해 중소기업에 총 17억 2000만원의 광고제작비를 지원한다. 중소기업의 성장을 유도하고 방송광고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함이다.

방통위는 20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와 ‘2020년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 사업은 방통위가 2015년에 시작한 사업으로 낮은 인지도와 마케팅 능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방송광고 제작비를 지원한다.

올해에는 TV광고 36개와 라디오광고 34개 등 70개 중소기업에 총 17억 2000만원의 광고제작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 중소기업은 △벤처 △이노비즈(기술혁신형) △메인비즈(경영혁신형) △그린비즈(우수녹색경영) △녹색인증 중소기업 △글로벌지식재산(IP)스타기업 △지식재산경영인증기업 △사회적기업 △예비사회적기업 △두뇌역량우수전문기업 등이다.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TV광고는 제작비의 50% 범위 내에서 최대 4500만원까지, 라디오광고는 제작비의 70% 범위 내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을 받게 된다.

또한 방통위는 중소기업의 방송광고 제작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광고교육과 원스톱 컨설팅에 총 35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혁신형 중소기업은 방송광고 제작비 지원과 별도로 지상파 방송사와 종합편성채널로부터 방송광고 송출비 할인을 최대 70%까지 받을 수 있다.

방송광고 제작비 지원과 함께 송출비 할인까지 받게 된다면 인지도 향상 및 마케팅 확대가 절실한 중소기업에게 적지 않은 혜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방송광고 제작비 지원을 받고자 하는 혁신형 중소기업은 20일부터 2월 7일까지 KOBACO의 중소기업 지원사업 전용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접수기간 중 개최되는 사전설명회에 참석하면 방송광고 기본절차 및 평균 소요시간과 비용, 신청서 제출시 주의사항 등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