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화생명-현대차그룹, 유망 스타트업 발굴 위해 맞손…헬스케어 협업 기회 모색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11-26 11:35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한화생명과 현대자동차그룹이 유망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손 잡았다.

대기업의 대표적인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 꼽히는 ‘한화생명 드림플러스(Dreamplus)’와 ‘현대차그룹 제로원(ZER01NE)’이 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한 공동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사업은 대기업-스타트업 간의 협업 등을 뜻하는 개방형 혁신을 도모하기 위해, 대기업들이 경계를 허물고 공동의 목표를 가진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한화생명과 현대차그룹은 미래 성장 유망산업으로 꼽히는 ‘헬스케어’ 분야에 주목했다. 인공지능 핵심 기술들이 접목되면서 다량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질병의 진단, 예측은 물론 개인 맞춤형 치료 등 활용의 폭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한화생명과 현대차그룹은 금융사업과 완성차에 연계 가능한 헬스케어 관련 스타트업을 발굴해, 실질적인 사업 협력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에 선발된 스타트업은 한화 계열사와 현대자동차그룹과의 사업 가능성을 확인하고 실제 상품화까지 연계할 수 있는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얻는다. 두 그룹이 가진 국내외 네트워크를 통해 전략적 투자 유치와 해외진출 지원도 받을 수 있다. 드림플러스 강남 입주시 할인 혜택도 있다.

모집은 ‘드림플러스 아시아’ 홈페이지를 통해, 12월 22일(일)까지 지원 내용과 기업소개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대상은 헬스케어, 웰니스, AI, 생체인식, IoT, O2O 등의 사업분야의 스타트업이다.

도전과제는 크게 ▲Health Monitoring, ▲Health Data Analytics, ▲In-Car Care Solution, ▲Connected Care Service 테마로 나눴다.

운전자 감정∙건강 정보 수집, 식단 및 영양소 분석, 심박수나 체성분 분석을 활용한 건강관리 솔루션, 운전자 건강 데이터를 활용한 보험 할인, 건강테라피 콘텐츠 등 모집 홈페이지 내 게시된 다양한 프로젝트 중에 선택하여 지원하면 된다.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은 내년 2월부터 협업을 위한 본격적인 다방면의 지원을 받게 된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