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유플러스의 ‘U+5G 갤러리’, 2019 대한민국 광고대상서 2개 부문 수상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1-22 09:13

디자인 부문 은상과 통합미디어 캠페인 전략 부문 동상 수상

△ LG유플러스가 서울 지하철 6호선 공덕역에 전시한 ‘U+5G 갤러리’. /사진=LG유플러스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LG유플러스가 새로운 5G 몰입을 선사하고 있는 ‘U+5G 갤러리’가 ‘2019 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이동통신 3사 중 유일하게 수상했다.

LG유플러스는 22일 ‘U+5G 갤러리’가 ‘2019 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디자인 부문 은상과 통합미디어 캠페인 전략 부문 동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U+5G 갤러리’는 서울 지하철 6호선 공덕역에 전시된 문화예술 작품에 구글 렌즈를 접목시킨 증강현실을 구현하여 일상 속에서 5G를 즐기는 문화예술로 자리잡았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고객이 전시된 작품을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 앱 ‘U+AR’로 비추면, 스마트폰 화면 상에서 작품이 ‘움직임’을 가지게 된다.

예를 들어, 발레리나의 그림을 비추면 ‘U+AR’에서 발레리나가 움직이며 공연을 펼치고, 고객은 움직이는 모습을 자유롭게 확대하고 돌려가며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예술에 U+5G를 더하다’라는 주제로 영상 캠페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U+5G 갤러리에 전시된 작품을 소개하고 참여 작가들의 작품 비하인드 스토리를 다룬 디지털 영상은 유튜브 누적 530만뷰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큰 관심을 얻고 있다.

또한 SNS에서는 공덕역 U+5G 갤러리 방문 인증샷 이벤트와 도슨트 투어 프로그램 초청 이벤트 등 고객 참여형 이벤트를 다양하게 준비하여 디지털 채널에서 11만이 넘는 참여도를 보였다.

장준영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담당은 “고객의 일상 가까이에서 5G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끝에 U+5G 갤러리가 탄생했다”며, “문화예술을 향유할 기회가 적은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민국광고대상은 올해로 26회째를 맞이했으며, 한국광고총연합회가 주최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광고제다. 광고회사와 제작사, 광고주 등 총 81개사가 참여해 작년보다 30% 늘어난 약 3000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