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형 대우건설 사장, 이탈리아 사이펨과 손잡고 LNG 사업 강화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19-11-12 15:51

김형 대우건설 사장(오른쪽에서 첫번째)과 마우리지오 코라텔라(오른쪽에서 두 번째) 사이펨 Onshore E&C COO(Chief Operating Officer)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제공=대우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대우건설이 지난 10월 22일 이탈리아 에너지·인프라기업 사이펨(Saipem)과 LNG 사업 분야에 있어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데 뜻을 모았다고 12일 전했다.

특히 협약서에는 육상 석유화학플랜트(Onshore Oil&Gas) 분야에서 양사가 보유한 설계, 구매, 시공 역량 등의 자산·경험·기술 결합에 주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전 사업 단계에 걸쳐 사이펨과 시너지 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를 통해 전 세계 LNG 사업에서 최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호 대우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은 “세계적인 선진 엔지니어링 업체 사이펨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대우건설의 LNG 사업분야 엔지니어링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9월 사이펨과 손잡고 나이지리아 LNG Train7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성과는 대우건설이 LNG EPC 원청사업자로 첫 진입한 프로젝트로서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대우건설은 "당사는 국내를 넘어선 글로벌 EPC 건설회사로서 석유·가스, 전력, 인프라, 원자력 및 빌딩 등 광범위한 사업을 수행 중이며 사업 계획, 투자 및 시공까지 전 사업 분야에서 포괄적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로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고 밝혔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