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얼굴은 속여도 목은 못 속인다?! LG전자, 더마 LED 넥케어 출시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10-22 10:00

나쁜 자세, 습관으로 상하는 목 부위 사전 관리 및 탄력 케어
LED 빛의 파장으로 목 부위 피부 탄력과 수분 증가 도움, 원형 고리 형태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LG전자가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LG 프라엘(LG Pra.L)’ 론칭 2주년을 맞아 신제품 ‘더마 LED 넥케어’를 22일 국내시장에 출시했다.

LG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는 ▲더마 LED마스크(피부톤 및 탄력 관리) ▲토탈 타이트업 케어(탄력 관리) ▲갈바닉 이온 부스터(화장품 흡수 촉진) ▲듀얼 브러시 클렌저(클렌징) ▲초음파 클렌저에 이은 6번째 제품이다.

이 제품은 목 부위 피부 관리를 위한 뷰티기기다. 나쁜 자세나 습관 등으로 인해 쉽게 상할 수 있는 목 부위 피부를 사전에 관리하거나, 목 부위 탄력이 떨어져 관리를 원하는 고객들을 위한 제품이다.

더마 LED 넥케어는 LED 빛의 파장을 이용해 목 부위 피부 탄력과 수분 증가에 도움을 주는 제품으로, 원형 고리 형태로 제작해 목걸이처럼 목에 걸어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 모델들이 더마 LED 넥케어 제품을 시연 및 홍보하고 있다/사진=LG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적색 LED와 적외선 LED가 각각 다른 깊이의 피부에 빠짐 없이 침투해 촉촉하고 탄력 있는 피부를 만들어 준다.

이외에도 LG전자는 코어라이트(Core Light)가 피부 속 깊이 진피층까지 도달해 목선을 탄탄하게 관리해주는 것을 특장점으로 홍보한다.

또한, 이 제품은 사용자의 피부 타입에 따라 3가지 모드를 제공한다. 기본 케어모드의 경우 9분 동안 진행되지만, 피부 타입에 맞춰 LED 빛의 강도와 시간을 조절해 각각 12분, 15분 동안 케어를 진행한다.

사용자가 모바일기기에서 더마 LED 넥케어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면, 피부 상태에 대한 설문 조사 참여 후 제품 안쪽에 탑재된 피부 톤 측정 센서가 피부 톤을 측정한 결과에 따라 맞춤형 케어모드를 추천하고, 해당 모드를 실행시킨다.

LG전자가 P&K 임상연구센터에 의뢰한 LG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 사용 후 피부 개선 실험 결과(35세~55세 여성 20명이 주 2회 6주 사용 기준)에 따르면, 피부결 개선(12.3%), 피부 속 수분 증가(15.9%), 피부 탄력 개선(8.9%) 등의 효과가 나타났다.

LG전자는 사용자들의 목 둘레를 고려해 29cm부터 39cm까지 고정장치를 조절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자석 타입의 잠금 장치를 실제 목 둘레에 맞춰 9단계로 조절할 수 있어 LED 광이 새어나가지 않게 밀착한 상태로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피부와 닿는 제품 외부 전체를 인체에 무해한 실리콘 소재를 적용하여 안정성을 높이고 착용에 있어서 사용자 편의를 올렸다.

제품 출하가는 119만 9000원이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담당은 “나쁜 자세, 습관으로 인해 목 부위 관리를 원하는 고객들의 니즈가 점차 커지고 있어 효능과 안전성을 겸비한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로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