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감정원 "하반기 하락 기조 지속… 올해 전국 주택가격 1.4% 하락 전망"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19-08-28 11:06 최종수정 : 2019-08-28 13:37

2019년도 상반기 부동산시장 동향 및 하반기 전망 언론 브리핑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한국감정원이 올해 하반기 주택매매시장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과 3기 신도시 개발계획 등 정부의 시장 안정화 정책 기조 속에서 하락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감정원은 28일 실시한 언론 브리핑에서 "올해 하반기 주택 매매시장은 분양가 상한제 재도입과 글로벌 무역분쟁 및 경기 침체 우려 등 시장 위축요인이 증가했다"면서도 "반면 풍부한 시중 유동성과 추가 금리인하 등 시장 확장요인도 혼재한다"고 말했다.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1.4%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감정원은 "실수요자가 풍부한 서울 및 인접 수도권 지역은 안정세를 보일 전망"이라고 밝혔다. 반면 지방은 "광주와 대전 지역 주택시장이 조정국면에 들어가는 가운데 대부분 지역에서 입주물량이 누적되어 하향 국면이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실수요가 풍부한 서울 및 인접 수도권 지역과 달리 지방지역은 지역시장 위축 및 누적된 입주물량으로 인해 지역별 차별화 현상은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 면밀한 시장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전세시장 가격도 하락할 것으로 봤다. "매매시장의 하락국면에 따라 관망세를 유지하면서 임차하려는 일부 수요와 정비사업 이주 등의 영향으로 국지적인 전세가격 상승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기 및 동남권 지역 등의 누적된 입주물량이 전세공급으로 대거 이어지면서 올해 전국 주택전세가격은 2.6%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성식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 연구원장은 "전체적으로 매매시장은 투자수요 유입이 제한되지만 주택시장에 끼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주택 전세시장은 경기 및 동남권 지역 등 입주물량이 증가하는 지역의 전세가격 하락과 전세수요가 이탈한 주변 지역의 전세가격 후퇴가 이어질 것"으로 올해 하반기 주택매매시장 흐름을 전망했다.

감정원은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이 전년대비 15.7% 감소한 수준인 약 72만건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정부 시장안정정책과 대내외 거시경제환경의 불확실성 확대 영향으로 실수요자의 관망세 확대 및 투자자의 매수심리 위축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