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감정원 "상반기 주택시장, 지난해 9.13 대책으로 하향 안정세 유지"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19-08-28 11:00 최종수정 : 2019-08-28 11:13

2019년도 상반기 부동산시장 동향 및 하반기 전망 브리핑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한국감정원이 28일 서울 강남지사 사옥에서 '2019년도 상반기 부동산시장 동향 및 하반기 전망' 언론 브리핑을 실시했다.

올해 상반기 주택시장 동향을 살펴보면 7월말 기준 매매가격은 주택 1.01%, 아파트 2.06% 하락했다. 지난해 하반기 주택 0.62% 상승, 아파트 0.03% 하락 대비 하락세로 전환했다. 전세가격도 주택 1.58%, 아파트 2.34% 떨어져 지난해 하반기 주택 0.82%, 아파트 1.27% 하락과 비교해 하락폭이 확대됐다.

올해 상반기 주택시장은 대구, 대전, 광주와 전남 일부 지역에서 상승세를 나타냈으나 동남권과 서남권 일부 지역의 하락폭이 확대됐다. 전반적으로 지방 주택시장의 하락세가 뚜렷해진 한편, 주택 전세시장도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하락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식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 연구원장은 "2019년 상반기 주택 매매시장은 9.13 대책 영향으로 하향 안정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있다"며 "서울 재건축 아파트의 일시적인 가격상승이 있었으나 각종 규제 정책으로 투자 수요가 크게 위축돼 제한적인 움직임을 보였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누적(7월말 기준) 주택 매매 거래량은 38.1만건으로 주택 거래량 통계가 작성된 200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월세 거래량을 살펴보면 전체 115.7만건으로 신규주택공급 확대에 따라 전세 거래량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월세 거래량 중에서 전세 비중은 59.6%로 지난해에 비해 0.1%p 증가했다.

김 연구원장은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로 경기 및 동남권 아파트의 가격 하락세가 뚜렷해졌다"며 "주택 전세시장은 입주 물량이 증가하거나 지역산업이 침체된 지역의 전세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등 전체적으로 하락폭이 확대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