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회삿돈 17억원 아들 유학비로 횡령…윤홍근 BBQ회장 검찰 송치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6-27 17:30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윤홍근닫기윤홍근기사 모아보기 제너시스BBQ 회장이 회삿돈 17억원을 자녀 유학 자금으로 유용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6일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윤 회장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약 6년 동안 17억원에 이르는 아들 윤모씨의 학비와 생활비를 BBQ 미국 현지법인의 자금으로 충당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서울 송파구 제너시스BBQ 본사를 압수수색해 제보자 A씨와 윤 회장을 각각 2차례와 3차례 불러 조사한 바 있다. 경찰은 6개월 넘는 수사 끝에 윤 회장에게 횡령 혐의가 있다고 판단했다.

윤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