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문 대통령,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및 가족 초청 간담회

편집국

@

기사입력 : 2019-06-04 07:20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독립유공자 가족을 만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미지 확대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현충일인 6일을 이틀 앞두고 국가유공자 및 보훈 가족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갖는다.

문 대통령 내외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4일 12시 청와대에서 국가유공자를 초청해 순국선열의 뜻을 기린다.

문 대통령이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지난해 6월 5일 이후 1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해에도 현충일을 하루 앞둔 6월 5일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 229명을 초청해 오찬을 가진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국가유공자 및 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조해왔다. 문 대통령은 국가보훈처를 장관급으로 격상하는 등 보훈정책을 강조해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해 국가유공자 오찬에서 "나라다운 나라는 국가유공자가 자부심을 가질 수 있을 때 완성된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도 이같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국가 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