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정원 두산 회장, 핵심사업 '디지털 전환' 이번엔 AI 강화…연세대와 R&D 맞손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5-28 11:27

이현순 두산 부회장(왼쪽)과 김용학 연세대 총장이 27일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관에서 열린 ‘두산-연세대 AI 연구개발·기술교류 협약식’에 참가했다. (사진=두산)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두산그룹이 연세대학교와 제조산업 인공지능(AI) 기술 개발과 교류에 손잡고 나선다. 박정원닫기박정원기사 모아보기 두산 회장이 이끄는 핵심사업 디지털 전환 전략이 AI분야로 확충되는 셈이다.

두산은 27일 연세대에서 AI 연구개발·기술교류 협약을 맺었다고 28일 알렸다. 두산그룹과 연세대는 △공동연구 수행·기술정보 교류 △연구인력 교류 △산업자문·교육에 걸침 협력을 통해 제조산업 AI 기술개발에 힘쓸 계획이다.

당장 오는 7월 연세대와 함께 두산 임직원들이 참가하는 ‘두산 AI 경진대회(Doosan Data Challenge)’를 마련한다. 내년에는 일반인까지 참가 범위를 넓혀 그룹 내 AI 기술 활성화와 우수인재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두산은 연세대를 비롯해 서울대, 한양대 등 대학과 마이크로소프트, SAS 등 글로벌 IT 기업들과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는 그룹 내 AI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AI 기술의 사업 적용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서 연세대와는 지난해부터 연세대와 ‘AI 기반의 건설기계 고장 감지 예측 기술(PHM)’에 대한 산학 과제와 학술 연수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진행된 협약식에는 이현닫기이현기사 모아보기순 두산그룹 기술담당 부회장과 김용학 연세대 총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