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T '가치있는 5G 서비스로 고객 보답' 신세계백화점·연세의료원·육군사관학교 등 새로운 시도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5-02 11:10

의료, 유통, 관공서 등 5G를 통한 B2B·B2G 협력 러브콜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SK텔레콤이 5G 서비스 상용화 한 달을 맞아 5G 품질 조기 안정화에 총력을 다함과 동시 5G 콘텐츠 및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는 등 고품질 5G로 고객들에게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한 달간 5G 가입 고객 분석 결과, 5G 가입자 중 68%가 2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으로, 게임·미디어 등 초고화질·대용량 콘텐츠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G 가입 고객 중 25.8%는 5G 스마트폰과 함께 VR 헤드셋, 태블릿 등 세컨드 기기를함께 사용하는 얼리어답터 성향을 보였다.

앞으로 LG전자 V50 씽큐, 삼성 갤럭시 폴드 등 5G 전용 단말기가 다양해지고 LTE 가입자들의 단말기 교체 주기와 맞물리면 대용량 콘텐츠 소비 및 VR 헤드셋 등 세컨드 디바이스 사용 추세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5G 상용화 이후 한 달 동안 병원, 유통, 관공서 등 5G를 통한 협업 러브콜도 이어졌다. 세계 최초 5G 스마트팩토리, 5G 스마트오피스 등을 선보인 이후 5G를 통한 B2B·B2G협업 요청도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SK텥레콤과 용인세브란스병원이 함께 구축하는 5G 디지털혁신병원의 개념도/사진=오승혁 기자(자료 편집)

지난해 12월,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 오므론 등 20개 기업, 기관과 함께 출범한 5G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에서 5G 스마트 로봇, 5G 설비 및 솔루션 등을 공동 개발 중이다. 또한, 세계 최초로 선보인 5G 스마트오피스에는 각 국내외 기업과 정부기관의 벤치마킹을 위한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지난 2월 SK텔레콤이 취재진을 초청하여 소개한 스마트 오피스 속 자율좌석 현황을 알려주는 게시판/사진=오승혁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앞서 SK텔레콤과 연세의료원은 용인 세브란스병원을 5G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병원으로 구축하기 위한 협력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외에도 신세계아이앤씨와 신세계 그룹 계열 백화점, 마트, 복합쇼핑몰 등 다양한 분야에서 5G 기반 신규 BM 모델을 개발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육군사관학교, 인천경제자유구역 등 5G를 통한 사업 협력의 성과도 맺고 있다.

△지난달 업무협약을 체결한 SK텔레콤과 육군사관학교 관계자들의 기념 촬영 모습/사진=SK텔레콤

이미지 확대보기

△신세계 백화점 지점 중 부산 센텀시티의 모습/사진=오승혁 기자(웹페이지 자료 캡처 후 편집)

이미지 확대보기
한편 국내 최고속·최대 커버리지를 위한 기지국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SK텔레콤은 서울, 6대 광역시 등 전국 85개 시 핵심 지역과 대학가, KTX, 해수욕장 등 데이터 사용이 많은 지역에 적용 범위를 확보했다. 하반기에는 전국 지하철, 국립공원, 축제현장 등을 중심으로 촘촘하게 커버리지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아이돌, 게임, 프로야구, 학습, 문화, 웹툰 등 6대 서비스 영역에서 콘텐츠 소싱을 위해 엔터테인먼트 기업, 갤러리, 영화제작사 등과 제휴를 무한 확장 중이다.

오는 3일부터 인기 아이돌 경연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x 101 시즌4를 VR로 독점 제공하고, 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리는 타워 불꽃 쇼와 6월부터 열리는 LCK 롤 대회를 VR로 생중계하는 등 친구나 연인과 함께 색다른 5G 서비스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 4월 11일부터 5G 고객 가치 상황반을 확대 운영하고 있으며, 자사뿐 아니라, 단말기 제조사, 장비사 등의 VOC까지 청취하고 고객 불만에 대해 즉각적으로 개선책을 내는 등 5G 품질 고도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5G 단말 제조사, 장비업체 등과 핫라인을 개설해 대응하고 있으며 향후, IoT 장치, 산업용 동글 등 중소제조기업과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엔지니어들이 지역별로 체감 품질 측정을 하는 등 현장검증을 통해 지속적인 품질 개선 작업을 진행함과 동시에, 전국 어디든지 고객이 원하면 현장에 방문해 상담 및 고객의 불편 사항을 해결해줄 수 있도록 5G 고객 만족 서비스도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SKT 직원들과 협력사 엔지니어 300여 명이 전국에 배치됐으며, 고객이 요청하면 24시간 내 현장에 방문해 고객이 거주하는 지역의 5G 단말과 네트워크 환경 등을 점검해준다.

더불어, SK텔레콤은 전국 SK텔레콤 대리점에 방문한 고객들이 스마트 플래너를 통해 5G 커버리지맵을 확인하면서 서비스 가능지역을 정확히 안내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1위 사업자의 책임감을 느끼고 5G 품질 조기 안정화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더욱 가치 있는 5G 서비스와 혜택으로 고객에게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