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징역 2년 구형' 유튜버 유정호, 스승의 가혹행위 폭로하며 도발했지만…"고소하세요"

서인경

inkyung@

기사입력 : 2019-01-26 16:11

(사진: 유정호TV)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인경 기자]
유튜버 유정호가 명예훼손 혐의로 도마 위에 올랐다.

26일 유정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징역 2년을 구형 받은 사실을 호소, "다른 사람을 돕기 위해 살아왔는데 오히려 가족들과 제가 밖으로 내몰리게 생겼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앞서 그는 지난해 4월 자신의 유년 시절 폭력을 가하고 따돌림을 주도했던 교사 A씨를 폭로하며 "어머니가 돈을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나를 때리고 주변 친구들에게 안 좋은 이야기를 퍼뜨렸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에 대해 유 씨는 "또 다른 피해자를 막기 위함이다"라고 설명했으나 이후 해당 게시글은 누군가의 신고로 삭제 처리돼 의문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유 씨는 "A씨나 A씨의 주변인이 신고한 거 같다. 이걸 보고 꼭 고소했으면 좋겠다. 꼭 고소를 부탁드린다"라는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이후 유 씨는 실제로 A씨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당하게 됐고 현재 징역 2년을 구형 받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유 씨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읍소하는 영상을 공개, 반성의 뜻을 전하며 세간의 이목을 모았다.

서인경 기자 inkyu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