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母 청부살인 청탁' 명문중 교사, 남편이 신고해 꼬리…"母가 상당 재력가"

서인경

inkyung@

기사입력 : 2019-01-15 16:59

(사진: SBS / 기사내용과 무관함)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인경 기자]
명문중학교 교사 A씨가 모친을 청부살해하려던 정황이 드러나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지난해 11월 중순 A씨는 온라인을 통해 흥신소와 접촉, 자신의 모친을 청부살인 청탁하려고 했으나 이를 눈치챈 남편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앞서 A씨는 유년 시절 동안 모친이 자신에게 지속적으로 정신적 폭력을 가했다고 주장, 이에 앙심을 품고 청부살인을 계획하며 흥신소에 선금 6천5백만 원을 송금했다.

그러나 이를 불륜으로 오인한 남편이 경찰에 신고, 이후 CCTV와 온라인 접속 기록 등을 통해 A씨가 청부살인을 청탁한 정황이 밝혀졌다.

이에 대해 흥신소 측은 "선금을 받기는 했으나 실제로 이행할 생각은 없었다"라고 진술해 현재 사기 혐의로만 피소된 상황이다.

또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A씨의 모친이 실제로 상당 수준의 재력가라는 사실이 보도됐으나, 이와 관련해 경찰은 "금전을 이유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정황은 없다"라고 밝혔다.

서인경 기자 inkyu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