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증시 조정 속 투자 대안은…“콘텐츠·헬스케어·전기차 등 성장주”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8-10-15 09:05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국내외 증시가 조정을 겪고 있는 가운데 콘텐츠, 헬스케어, 전기차 등 성장주 관련 종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 나왔다.

이달 들어 외국인 투자자는 코스피에서 1조9848억원, 코스닥에서는 1627억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다. 이에 따라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7.73%, 11.04% 하락하면서 올해 최저점으로 추락했다.

이는 달러 강세에 따른 원·달러 환율 상승 국면에서 미·중 무역분쟁 심화 및 미국 국채금리 상승 등이 겹친 영향이다. 특히 지난주에는 미·중 무역분쟁 시작 이후 처음 맞는 실적 시즌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높아진 주가 수준과 실적과의 간극 우려가 반영되면서 미국 시장도 급락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5일 “현재 글로벌 시장이 신용경색 상태라고 보기는 어렵기 때문에 당분간 패닉수준의 하락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따라서 이제부터는 종목에 대한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해지는 시기”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이 시기 국내 증시에선 콘텐츠(엔터·미디어·게임), 헬스케어, 전기차 등 성장주가 투자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콘텐츠(JYP Ent.·에스엠·와이지엔터테인먼트·대원미디어·디앤씨미디어), 전기차(에코프로·엘앤에프·일진머티리얼즈·포스코켐텍), 헬스케어(엔지켐생명과학), 무인점포(아이디스·롯데정보통신), 핀테크(코나아이), 시장 및 제품 확대(쿠쿠홀딩스·엠코르셋·제이에스코퍼레이션, 테이팩스), 5G(알엔투테크놀로지·오이솔루션· 유비쿼스), 스마트팩토리(에스피지) 등을 성장 관련 유망주로 제시했다.

이 연구원은 “주식시장 상승 흐름의 지속성을 이끄는 매커니즘인 성장성”이라며 “우리나라 증시가 전 세계 증시에서 유독 조정의 폭이 큰 것은 근본적으로 기업들의 성장동력을 잃어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특히 코스닥 시장의 경우 벤처 및 중소기업 비중이 높기 때문에 성장성이 부족하게 되면 조그만한 변수에도 하락 폭을 확대한다”면서 “다행히도 지난 12일에는 그동안의 하락을 멈추고 우리나라 증시가 상승했는데, 기술적 반등으로 낙폭과대주가 제일 많이 상승했으며 그다음으로는 콘텐츠, 헬스케어, 전기차 등 성장주 등이 반등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지난 8월 중순 코스닥 지수가 바닥에서 엔터주 등 성장주가 주도주로서 반등함으로써 지수 상승을 이끌었지만, 지난달 말부터 시작된 지수의 연속된 하락으로 말미암아 성장주들도 조정에 들어갔다”며 “현재 시점에서는 실적향상과 성장성이 기대되는 종목들의 경우 성장동력을 잃어 가고 있는 우리나라 증시에서 군계일학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콘텐츠, 헬스케어, 전기차 등 성장주들이 재차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