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국금융투자포럼] 이준행 고팍스 대표 “건전한 암호화폐 생태계 조성, 정부 도움 필요”

김수정 기자

sujk@

기사입력 : 2018-09-11 17:34

이준행 고팍스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2018 한국금융투자포럼: 블록체인 투자의 길을 찾다’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금융신문 DB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수정 기자]
이준행 고팍스 대표는 “건전한 암호화폐 생태계를 조성하는 일은 거래소 사업자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며 정부의 도움이 필요한 일”이라고 11일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한국금융신문 주최로 열린 ‘2018 한국금융투자포럼: 블록체인 투자의 길을 찾다’에서 주제발표자로 나서서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의 현황과 발전 방안’을 주제로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역할을 크게 암호화폐 시장을 개설·운영하는 거래소로서의 역할과 암호화폐 자산을 예치·관리하는 은행·예치원으로서의 역할, 블록체인 생태계 진입구로서의 역할로 나눴다.

그는 “거래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조건은 효율적인 거래, 투명한 거래 등”이라며 “거래 효율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술력과 운영능력을 갖추는 건 전적으로 거래소의 역할이며 거래소의 기술력과 운영역량 제고를 통해 효율적인 거래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암호화폐 거래소가 투명한 거래를 지원하거나 자산 예치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선 정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이 대표는 촉구했다.

그는 “거래투명성을 확보하려면 정보불균형과 불공정행위를 규제할 수 있는 강제력이 있어야 한다”며 “거래소 파산 등을 막기 위해 업계의 기술력도 중요하지만 정부도 법적권한이나 정보력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용자확인(KYC)과 범죄 연루 지갑주소 데이터베이스(DB) 등 정보와 관련한 법적 권한은 거래소에 없다”며 “이에 대한 접근권한을 주면 좋은 암호화폐 거래소 생태계를 더 효율적으로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정 기자 suj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