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교보생명 '(무)교보변액교육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업계 최다 18개 보유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8-09-05 10:22

한 달 사이 1700건 판매하며 순항…교보생명의 '초심' 통했다

△사진=교보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교보생명은 창립 60주년을 맞아 새롭게 내놓은 ‘미리보는(무)교보변액교육보험’이 생명보험협회로부터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배타적사용권은 독창적인 금융상품에 부여하는 일종의 특허권으로, 다른 보험사는 앞으로 3개월간 이와 유사한 상품을 내놓을 수 없다.

교보생명은 지금까지 총 18개를 획득해 생명보험사 중 가장 많은 배타적사용권을 보유하게 됐다.

이 상품은 시중금리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펀드수익을 통해 인플레이션에 대비하고 실질적인 교육자금 마련이 가능하도록 변액보험으로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펀드 수익이 좋지 않더라도 납입한 보험료의 최대 135%까지(0세 가입 시) 장래 교육자금을 확정 보증해준다.

또한 고객이 필요에 따라 교육자금을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고, 학자금을 받는 대신 자녀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자금으로 활용하거나 부모의 노후자금을 위한 연금보험으로 전환할 수도 있다.

생명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는 업계 최초로 고객 필요에 따라 유연하게 교육자금을 수령하고 보증시기를 연기할 수 있도록 설계한 점에서 독창성과 유용성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상품은 출시된 지 한 달 만에 1700여 명이 넘게 가입할 정도로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기존 교육보험 가입자가 월 100여 명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상승한 수치다.

교보생명 이창무 상품개발2팀장은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으로 교보생명 상품개발 우수성을 다시 한번 인정 받는 계기가 됐다”며, “환경변화에 맞춰 새롭게 출시한 변액교육보험을 통해 자녀의 안정적인 학자금 마련에 도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