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그린푸드,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 케이터링 맡는다

신미진 기자

mjshin@

기사입력 : 2018-08-15 14:52

2015년 진행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서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들이 음식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현대그린푸드제공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현대그린푸드는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되는 ‘8·15 계기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케이터링 서비스를 맡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2015년 이후 3년 만에 재개되는 이번 행사는 금강산 관광지구에 위치한 이산가족 면회소 및 온정각 등에서 2박3일 일정으로 총 두 차례 열리며, 남북 이산가족 18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이번 상봉 행사에서 환영 만찬과 점심·저녁 식사 등을 담당한다. 이를 위해 지난달 23일부터 금강산 관광지구 현장에 선발대가 상주하며 조리 시설과 만찬장을 정비하고 있다.

특히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활약한 케이터링 셰프단과 과거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여한 셰프 등 30여 명의 베테랑 조리사를 포함해 총 160여 명을 이번 행사에 투입할 예정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이번 상봉행사 개최가 결정된 지난달부터 별도의 전담팀을 꾸려 메뉴 시연회와 주요 식재 선정 및 산지 점검 등을 진행해왔다. 또 북측으로의 농수축산물 반입을 위해 통일부와 함께 통관과 검역 절차를 논의 중이다.

대표 메뉴로는 이산가족 상봉 참가 가족 대부분이 80세 이상의 고령이란 점을 고려해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개발한 연화식(軟化食) 기술을 이용해 만든 ‘한방 소갈비찜’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이산가족 상봉 참가 가족의 연령을 고려해 메로구이와 매생이죽 등 부드럽고 씹기 쉬운 음식을 준비했다”며 “열량 보충을 돕고 소화하기 쉬운 메뉴와 조리 방식 등을 대거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