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지주사, 현직 연임 유리…개선책 필요”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7-12-11 16:10

“특정인 지목 아니다…제대로 된 평가시스템 갖춰야”

최종구 금융위원장/자료=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은 11일 “금융회사의 지배구조 개선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종로구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단 송년 세미나에 참석해 최근 셀프연임 논란이 나오고 있는 금융사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대주주가 없다 보니 금융지주사 현직 CEO가 본인이 계속 할 수 있게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특정 금융지주회사를 겨냥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민간회사 인사에 개입할 의사도 없고 정부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업계는 최근 최 위원장의 금융지주 회장의 연임 관련 비판에 대해 연임에 성공한 KB금융 윤종규닫기윤종규기사 모아보기 회장과 3연임에 도전하는 하나금융 김정태닫기김정태기사 모아보기 회장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놨었다.

그는 정부 의도와 관계없이 장관 언급 만으로 특정인이 지목되고 있다는 질문에 “그런 상황을 알고 있지만 특정인을 어떻게 하겠다는 의도는 아니”라며 “어떤 배경이 있냐는 식으로 몰고가는 건 문제가 있으며 현재 이런 상황(지배구조 문제)에 문제점이 있다는 게 정부가 말한 배경”이라고 말했다.

금융지주 제도가 취지와 다르게 운영되고 있어 그런 걸 찾아보겠다는 게 당국의 생각이며 어떤 제도도 부정적인 걸 모두 막을 순 없지만 그나마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제도를 찾아보겠단 뜻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금융사 나름 지배구조 승계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지만 문제도 있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지주사 회장들이 재벌 총수처럼 돼간다란 지적도 나오고 있는데 그런 비판이 상당 부분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지주회사 회장의 행태에 대해 우리가 관심을 갖고 이래라 저래라 할 순 없다”고 말했다.

이어 “능력 있는 사람이 선임되고, 그 사람이 제대로 평가 받게 하는 시스템을 갖추게 하는 것이 우리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