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동걸, 자율협약 가닥 금호타이어로 첫 기업구조조정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7-09-26 22:53

인력감축 등 '고통분담' 조율이 관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사진=산은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사진)이 첫 기업 구조조정으로 금호타이어 회생 발판을 마련하는 일을 조율하게 됐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26일 주주협의회를 열어 금호타이어에 대해 채권단 자율협약 방식의 경영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 자율협약은 가장 낮은 단계의 채권단 중심 구조조정 방식으로 채권단 100%가 동의해야 개시된다.

산업은행은 이날 주주협의회에 앞서 "박삼구닫기박삼구기사 모아보기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제시한 자구계획은 실효성과 이행가능성을 종합적으로 감안할 때 당면한 경영위기를 해결하기에는 미흡하다고 판단했다"며 자구안 수용 거부의사를 밝혔다.

앞서 박삼구 회장 측은 중국공장 매각, 유상증자, 대우건설 지분 매각으로 6300억원 규모 자구안을 제시했지만 반려됐다. 금호타이어는 2014년 말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졸업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구조조정에 들어가게 됐다.

이동걸 회장은 전날인 25일 박삼구 회장을 만나 자구계획안의 미흡함을 언급하고 회사를 살리기 위해 자율협약 방식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단호하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이동걸 회장은 박삼구 회장의 경영 일선 퇴진과 우선매수청구권 포기를 이끌어 냈다.

아울러 이동걸 회장은 금호타이어 채권단 지분이 가장 많은 우리은행의 이광구 행장도 만나 채권단 자율협약에 동의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호타이어 구조조정이 채권단 자율협약으로 가닥 잡히면서 향후 진행 방안에 관심이 모인다. 먼저 채권단은 이달 말 당장 만기가 돌아오는 1조3000억원 규모 채권 상환을 늦춰주고 실사를 통해 구체적인 경영 정상화 방안을 수립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산업은행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모든 이해관계자의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 하에 금호타이어가 조기에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호타이어가 채권단 자율협약으로 가게 되면서 고통분담을 누가 얼마나 할 지 여부가 중요해졌다. 이동걸 회장은 앞서 이달 20일 열린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채권단, 주주, 노동자, 지역사회 등 이해관계자들이 고통을 분담한다면 금호타이어가 독자생존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해 관계자 고통 분담 과정 조율이 녹록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기자간담회에서 이동걸 회장은 "일자리가 하루 이틀 유지되는 게 아니라 지속적으로 유지되려면 독자생존이 필요하고 약간의 인력 구조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는데, 이와관련 금속노조 금호타이어지회는 25일 "이동걸 회장의 고통분담 요구는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거부 의견을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