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거래소 “투자자 보호 위해 공매도 포털사이트 도입”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7-02-13 16:42 최종수정 : 2017-02-13 16:47

기업특성별 맞춤형 상장유치 서비스 전개

이은태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한국거래소가 투자자 보호를 위해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공매도 포털사이트를 도입한다.

이은태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은 13일 열린 사업계획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공매도 과열제도와 옴니버스계좌를 도입하는 등 매매제도를 글로벌 기준에 맞추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옴니버스계좌란 통합주문만 가능하며 1거래일까지 최종투자자에게 배분해 결제해야하는 SNA계좌 등과는 달리 통합주문부터 통합결제까지 가능한 외국인투자자용 계좌다.

이은태 본부장은 “일반투자자가 공매도와 관련된 정보를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매도 종합 포털 사이트를 개설해 제도 소개, 제반 통계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다양한 주문유형의 수요를 조사해 검토하고 투자자의 거래편의를 제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에너지공기업, Pre-IPO기업, 중견기업 등 다양한 상장목적 및 기업특성별 맞춤형 상장유치 서비스를 전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국민자산형성에 기여할 수 있는 저위험·우량 리츠의 상장요건을 완화하고, 상장 외국기업에 대한 상장관리 실효성을 제고해 질적심사개선을 통한 우량기업을 선별할 예정이다.

상장지수펀드(ETF)·상장지수채권(ETN) 분할·병합 도입 방안도 검토해 ETN시장 활성화를 위해 발행과 퇴출조건을 개선하고, 국내 업종지수를 기초지수로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그는 “발행사 진입요건 중 자기자본을 1조원에서 5000억원으로 완화하고, 증권·장외파생상품 투자매매업 인가도 3년이상에서 인가획득 시점으로 기준을 축소하겠다”며 “증권상품시장의 양적, 질적 성장을 제고하기 위해 공시관리를 강해 투자자 보호수단도 함께 마련하겠다”고 발언했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